컨텐츠 바로가기

의심스러운 해외 송금 7조 원 이상…금감원 조사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돈세탁이나 불법 송금 등이 의심되는 국내 은행의 해외 송금 자금이 7조 원을 넘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서 4조 4천억 원 규모의 비정상적인 해외 송금 거래를 파악해 추가 조사를 벌인 결과 7조 원이 넘는 이상 외환 거래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가운데 상당 금액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은행을 거쳐 송금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금감원은 가상화폐가 해외보다 국내에서 비싸게 거래되는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차익 거래 가능성과 은행들이 자금 세탁에 연루됐을 가능성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상우 기자(cacao@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