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경원 "이준석 멈춰라…위기 극복하려 눈물팔이 하지 마"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젊은 당대표라 당원들 인내 배려…노회한 정치꾼 확신"

더팩트

지난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서 이준석 대표에게 자리를 내줬던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이 대표를 향해 "어제(13일) 기자회견은 지나쳐도 많이 지나쳤다"며 여권의 분란을 만들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송다영 기자] 지난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서 이준석 대표에게 자리를 내줬던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이 대표를 향해 "어제(13일) 기자회견은 지나쳐도 많이 지나쳤다"며 여권의 분란을 만들지 말라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대표에게 멈추라고 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전 의원은 "그동안 젊은 당대표라 나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참고, 오히려 존중해줬다"며 "지난 대표 경선 토론과정에서 상대 후보에게 거침없는 막말을 하는 것을 보며 이미 그의 정치적 성정을 걱정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대선 내내 소위 내부총질을 집요하게 하는 모습, 지방선거 직전 일부 조직위원장을 사실상 교체하며 사당화를 꾀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 대표는 더 이상 청년 정치인이 아니라 노회한 정치꾼의 길을 가고 있음을 확신했다"며 "영민한 머리, 현란한 논리와 말솜씨를 바르게 쓴다면 큰 정치인이 될 수 있을 텐데 하는 조그만 기대도 이제는 접어야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본인의 성 비위 사건에 관해 최측근이 7억 투자각서를 써줬다면 그 진실에 대해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것 아니냐"며 "형사 유, 무죄를 따지기 전에 스스로 반성하고 잠시 물러나야 하는 게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 전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더 이상 눈물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아달라"고 경고했다.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