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소금쟁이 스텝도 소용없다…전 UFC 챔피언 도미닉 크루즈 KO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말론 베라(29, 에콰도르)도 UFC 밴텀급 타이틀 도전권 경쟁에 당당히 이름을 내밀었다.

14일(한국 시간) 미국 샌드에이고 페창가아레나에서 열린 UFC 온 ESPN 41 메인이벤트 밴텀급 경기에서 전 UFC 밴텀급 챔피언 도미닉 크루즈(37, 미국)를 4라운드 2분 16초 하이킥 KO로 이겨 4연승을 달렸다.

UFC 밴텀급은 군웅할거 시대를 맞았다. 챔피언 알저메인 스털링 밑으로 페트르 얀·TJ 딜라쇼·조제 알도·코리 샌드헤이건·메랍 드발리시빌리 등 맹수들이 우글우글하다.

송야동·리키 시몬·션 오말리·우마르 누르마고메도프 등 젊은 강자들도 성장 중이다.

베라는 새 세대 선두주자다. 2014년 TUF 라틴아메리카에 참가하고 UFC에 진출한 뒤 꾸준히 강자와 대결하면서 성장했다. 이번이 UFC 스무 번째 출전.

션 오말리를 TKO로 꺾고, 프랭키 에드가를 KO로 잡은 베라는 이번에는 전 챔피언 크루즈까지 피니시로 이겨 존재감을 뽐냈다. 총 전적 28전 20승 1무 7패가 됐다.

베라는 물 위를 떠다니는 소금쟁이처럼 스텝을 밟는 크루즈의 움직임에 현혹되지 않았다. 난타전 경험이 풍부해 크루즈의 연타 공격에도 흔들리지 않고 압박을 계속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 2라운드 유효타 횟수에서 점수를 내줬으나 급하지 않았다. 기회를 엿보고 있다가 3라운드 스트레이트로 크루즈에게 다운을 빼앗고 공세를 이어 갔다.

체력이 떨어진 크루즈가 집중력을 잃어 갈 때, 결정타를 날렸다. 오른손으로 펀치를 칠 것처럼 페이크를 준 뒤, 크루즈가 고개를 오른쪽으로 숙이며 빠져나가려고 할 때 왼발 하이킥을 찼다. 크루즈가 쓰러지자 파운딩 연타로 경기를 끝냈다.

크루즈는 충격이 컸다. 경기가 끝난 뒤 일어나려고 했지만 비틀거리며 중심을 잡지 못했다. 2020년 5월 헨리 세후도에게 TKO패 하고 경기를 너무 일찍 말렸다며 레퍼리를 크게 원망했는데, 이번에는 그럴 수 없었다.

크루즈는 세후도와 경기에 이어 두 번째 (T)KO패 고배를 마셨다. 지난해 2연승으로 흐름이 좋았으나, 젊은 강자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에 무릎을 꿇었다.

이번이 UFC 10번째 출전. 옥타곤 전적 7승 3패, 총 전적 29전 24승 5패가 됐다.

UFC 밴텀급은 다음 주부터 10월까지 빅 매치가 쭉 이어진다. 누가 챔피언에 올라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전력이 엇비슷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 UFC 밴텀급 주요 경기 일정

8월 21일- 조제 알도(3) vs 메랍 드발리시빌리(6)
9월 18일- 코리 샌드헤이건(4) vs 송야동(10)
10월 23일- 페트르 얀(1) vs 션 오말리(13)
10월 23일- 알저메인 스털링(C) vs TJ 딜라쇼(2)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