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앤 헤이시, 교통사고 일주일 만에 사망[할리웃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교통사고로 뇌사 판정을 받은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가 결국 세상을 떠났다. 향년 53세.

13일(현지 시각) CNN 보도에 따르면 헤이시는 뇌사 판정 후 하루 뒤인 이날 사망했으며, 장기 기증을 위해 생명 유지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5일 헤이시는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한 주택을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헤이시는 화상을 입고 중태에 빠졌으며, 경찰은 음주운전 가능성을 두고 수사에 나선 상태다.

이후 혈액 검사에서 앤 헤이시에게 마약 성분이 검출됐으나, 경찰은 이것이 마취제 성분일 수도 있어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무산소성 뇌손상 진단을 받은 헤이시는 11일 뇌사 판정을 받았다.

한편, 앤 헤이시는 1987년 데뷔 후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볼케이노’, ‘싸이코’ 등의 영화에 출연한 바 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앤 헤이시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