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살림남2’ 김다현, 체중 하위 3% 진단…“12kg 정도 늘려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김다현이 저체중으로 인해 건강 개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13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다현의 건강 검진을 위해 한의원을 찾은 김봉곤, 전혜란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봉곤 부부는 딸 김다현의 건강 상태를 걱정하며 한의원을 방문했다. 김봉곤 부부는 “다현이에게 먹이는 게 힘들다. 갑자기 코피도 흘렸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한의사는 김다현의 몸무게가 하위 3%라며 “소화기 쪽은 튼튼하다. 다만 간과 신장 기능이 약해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김봉곤은 “저체중이 계속되면 어떤 문제가 있냐”고 물었고, 한의사는 “다현이의 경우 유전적으로 164cm까지 클 수 있지만, 지금처럼 안 먹으면 158cm까지밖에 안 큰다”면서 “근육 7kg, 체지방 4kg 해서 약 12kg 정도 늘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살림남2’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살림남2’ 방송 캡처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