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판 우버' 디디추싱, 전기차 자회사 파산 신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상하이 도로에서 운행 중인 디디추싱 자율주행차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판 우버'인 디디추싱의 전기차 자회사가 자금난에 파산 신청을 했다.

14일 중국 기업정보 사이트인 톈옌차에 따르면 디디추싱의 전기차 자회사인 베이징쥐뎬추싱유한공사가 지난 11일 베이징시 제1중급인민법원에 스스로 파산 신청을 했다.

이 회사는 디디추싱과 전기차 전문 업체인 리오토(리샹)가 51대 49 비율로 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디디추싱은 주력 사업인 차량 호출 중개 외에도 중국의 여러 자동차 회사들과 협력해 호출 차량 전용 전기차를 만드는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디디추싱은 최대 중국 전기차 기업인 비야디(比亞迪·BYD)와 협력해 지난 2020년 말 D1이라는 이름의 첫 호출 전용 밴형 전기차를 공개한 바 있다.

디디추싱은 개인 소비자를 주로 겨냥한 다른 중국 전기차 업체들과 달리 자사 차량 호출 플랫폼에서 영업하는 법인과 개인 기사들에게 특화된 영업용 전기차를 만드는 데 특화하는 틈새 전략을 구사했다.

디디추싱이 역점을 두고 추진했던 전기차 자회사의 파산 신청은 이 회사가 중국 당국의 전방위 압박으로 전반적 경영 사정이 크게 어려워진 상황과 관련이 깊어 보인다.

디디추싱은 민감한 빅데이터 유출을 우려하는 당국의 저지 메시지에도 작년 6월 미국 뉴욕증시 상장을 진행했다가 전례 없는 인터넷 안보 심사를 받게 되는 등 전방위 규제 대상이 됐다.

90%를 넘던 중국 내 인터넷 차량 호출 시장 점유율이 70%대로 급락하는 등 큰 어려움 속에서 결국 디디추싱은 지난 6월 상장 1년 만에 뉴욕증시 상장을 자진 폐지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디디추싱이 사이버보안법 등 규정을 위반했다면서 이 회사에 1조5천억원대에 달하는 거액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ch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