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일시멘트 '이동식 사일로', 전국 건설현장 '상징'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일시멘트의 이동식 사일로. [사진제공=한일시멘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 한일시멘트의 '이동식 사일로(Silo)'가 전국 건설현장에서 없어서는 안될 상징적 존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일시멘트 레미탈사업부는 층간소음 저감 등 고기능성 바닥공사를 위해 첨단 고기능 이동식 사일로를 건설현장에 공급하고 있다. 이동식 사일로는 건설현장 내부바닥 및 옥상공사용 드라이 몰탈을 대량으로 공급하기 위한 설비다.

드라이 몰탈업체가 건설현장에 제품을 납품하며 서비스 형태로 제공되는데 한일시멘트는 현재 국내 최대인 약 300여 개의 이동식 사일로를 보유하고 있다.

한일시멘트 이동식 사일로는 사일로에 센서와 자동 공급장치를 설치해 정량 계량 장치 시스템을 도입했다. 드라이 몰탈량과 혼합에 필요한 공급수를 제품 종류에 맞게 정확하게 공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재료분리를 방지하고, 혼합비율을 균일하게 해 제품 본연의 특징을 발현할 수 있다. 또 건설시공 시 가장 중요한 균일한 품질 유지 확보에도 탁월, 고기능성 제품에 용이하다. 한일시멘트는 이에 대한 특허도 취득했다.

한일시멘트 관계자는 "이동식 사일로가 건설현장 작업자들에게 작업 편리성을 인정 받았다"면서 "전국의 건설현장에서 작업자들이 우선적으로 찾는 상직적 존재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