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텐 하흐 전술, 완벽히 읽혔다..."에릭센만 막으면 될 줄 알고 있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성환 기자] 에릭 텐 하흐(52)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의 전술이 완벽히 간파당했다. 그 대가는 0-4 참패였다.

맨유는 14일(한국시간)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 브렌트포드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브렌트포드와 경기에서 0-4로 패했다.

맨유는 전반 9분부터 끌려갔다.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가 조쉬 다 실바의 쉬운 슈팅을 막아내지 못하며 선제골을 허용했다. 냉정히 막아줘야 하는 공이었다.

한 번 흔들린 맨유는 속절없이 무너졌다. 전반 17분 데 헤아 골키퍼의 안일한 패스를 받으려던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마티아스 옌센의 압박에 공을 내줬고, 이는 곧바로 실점으로 이어졌다. 실수로 두 골이나 내준 맨유는 이후 전반에만 두 골을 더 내주며 대패했다.

맨유로서는 전술 면에서 완패한 경기였다. 텐 하흐 감독은 이날 에릭센에게 6번 미드필더 역할을 주문하며 후방 빌드업을 맡겼다. 실제로 에릭센은 지난 개막전과 달리 낮은 위치까지 내려오며 빌드업에 자주 관여하려 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브렌트포드는 이를 간파하고 있었다. 토마스 프랭크 브렌트포드 감독은 경기 전부터 "에릭센이 8번 미드필더로 뛰든 혹은 6번 미드필더로 뛰든, 우리가 그를 묶어내야 한다는 사실은 확실하다"며 에릭센에 대한 강한 압박을 예고했다.

프랭크 감독의 노림수는 그대로 맞아떨어졌다. 서로 잘 알고 있는 덕분인지 선수들은 전 동료 에릭센을 경기 내내 효과적으로 괴롭혔다. 결국 에릭센은 브렌트포드의 압박에 시달리며 실점의 빌미까지 제공했다.

그를 전담 마크한 옌센 역시 경기 후 승리의 비결로 에릭센 집중 압박을 꼽았다. 그는 "맨유는 우리의 압박과 롱볼, 세컨볼 싸움에 대처할 수 없었다"며 "나와 다 실바 중 한 명, 혹은 두 명 모두가 맨유의 6번 미드필더를 압박해야 했다. 특히 그것이 에릭센이라면 말이다. 우리는 그가 경기를 지휘하고 싶어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경기를 되돌아봤다.

한편 에릭센은 이날 최저 평점을 받으며 지난 시즌까지 함께 했던 동료들 앞에서 굴욕을 면치 못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그에게 평점 5.69점을 부여했다. /finekosh@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