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김미애, 이준석 겨냥 “‘尹=개고기’ 비유는 망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金 “누구의 잘못 아니라 본인 일로 징계

왜 그에 대한 말은 없나”

李 “개고기 지칭 대상, 특정인 아니라

우리가 내건 가치가 물거품되는 현 상황 ”

조선일보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이 14일 이준석 전 대표의 ‘양두구육(羊頭狗肉)’ 발언을 겨냥해 “당대표였던 분의 입에서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윤 대통령께서 비록 정치에 미숙함은 있을지 모르나 국가와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고, 결코 개고기 비유로 비하될 분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또한 이 전 대표의 ‘성접대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거론하며 “누구의 잘못이 아니라 본인의 일로 윤리위원회 징계가 있었다. 왜 그에 대한 말씀은 없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도서를 누비여 민심을 듣고자 노력했던 그 귀한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며 “그런데 지금,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렸습니까”라고 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돌이켜 보면 저야말로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팔았던 사람이었다”며 “선거 과정 중에서 그 자괴감에 몇 번을 뿌리치고 연을 끊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내부총질’ 문자 논란이 있는 뒤인 지난달 27일 페이스북 글에서 처음 ‘양두구육’을 언급했었다.

이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개고기’가 지칭하는 대상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개고기는 상품이다. 개고기를 파는 상인이 아니라 우리가 걸었던 많은 가치가 최근에 조정되고 수포로 돌아가는 양태를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개고기가 사람에 해당하는 건 아니다. 저도 양머리가 아니다”라고 했다.

윤 대통령이나 윤 대통령 측근 등 특정 인물이 아니라, 대선 때 내걸었던 가치(양머리)가 실현되지 않는 현 상황을 개고기에 빗댔다는 취지다.

[김승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