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약국에 인슐린 주사가 없어요"...냉장유통에 당뇨환자 '발동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매일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만 하는 중증 당뇨병 환자들이 요새 약을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일부 약품의 보관과 배송 규정이 강화되면서 유통업체들이 인슐린의 공급을 꺼리고 있기 때문인데요.

해결책은 없는지 김평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특수 제작된 아이스박스가 약국으로 들어옵니다.

당뇨병 환자에게 꼭 필요한 인슐린 등 생물체에서 유래한 원료로 만든 의약품인 생물학적 제제를 운반하는 장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