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엔씨소프트 2분기 실적 ‘선방’…“게임 본질에 더 집중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이코노미

(엔씨소프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씨소프트가 2022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2분기 매출 6293억원, 영업이익 1230억원, 당기순이익 118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7%, 영업이익 9%, 당기순이익은 26%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 20%, 영업이익 50%, 당기순이익은 29% 감소했다. 2분기는 게임업계에서 전통적인 비수기로 통한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4088억원, 아시아 1446억원, 북미·유럽 399억원이다. 북미·유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4%, 전분기 대비 7% 증가했다. 로열티 매출은 360억원이다.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4752억원을 기록했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리니지W 2236억원, 리니지M 1412억원, 리니지2M 962억원, 블레이드 & 소울 2는 142억원이다.

PC 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257억원, 리니지2 226억원, 아이온 142억원, 블레이드 & 소울 61억원, 길드워2 272억원이다.

리니지M은 5주년 업데이트 효과로 전분기 대비 22% 증가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길드워2는 올해 2월 출시한 세 번째 확장팩 매출이 본격 반영되며 전년 동기 대비 70% 증가하는 등 8개 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성장을 달성했다.

실적 선방에 성공한 엔씨소프트는 더욱 ‘게임’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P2E를 비롯한 부수적인 사업이 아닌 게임 본질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것. 거기에 더해 논란이 일었던 pay to win, p2w 모델도 최대한 지양하겠다고 덧붙였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신작 TL 비즈니스의 경우 유저 간 격차를 최대한 완화하는 방법으로 P2W를 지양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겠다. 게임성과 균형을 맞춰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NFT 역시 게임성을 해치지 않는 측면에서 도입하는 것으로 방향을 정했다. 다른 여러 회사의 NFT 전략과 달리 P2W 모델은 추구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엔씨소프츠 측은 “여러 재화를 NFT화해서 게임 내에서 소화할 수 있는 형태다. 다른 게임과 호환될 수 있는 전략을 추구한다. 단순히 게임 내 재화를 교환하는 NFT 개념이 아니다”고 방향을 설명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TL(MMORPG) ▲프로젝트R(배틀로얄) ▲프로젝트M(인터랙티브 무비) ▲BSS(수집형 RPG)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있는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개발 중이다.

매경이코노미

엔씨소프트가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사진은 엔씨소프트 판교 사옥(엔씨소프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진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