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치미' 김나니 "드세니까 이혼 했다는 악플에 자책"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동치미’(사진=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국악인 김나니가 이혼 후 악플에 힘들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이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나니는 “‘성격차이’ 네 글자 안에 많은 의미가 담겨있다는 걸 알게 됐다. 부부 사이를 다 일일이 설명하고 변명할 수 없기 때문에 그냥 성격차이라고 한다는 걸 경험하고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를 더 힘들게 했던 건 제가 방송으로 노출돼 있었던 상황이기 때문에 댓글을 보게 됐다 .부부 예능에 달린 댓글을 보게 됐는데 보여지는 성격이 시원시원하고 밝고 쾌활하다 보니까 ‘저렇게 기가 드세니까 이혼을 하지’, ‘나도 저런 여자랑 못살겠다’ 이런 댓글이 많이 달렸다. 화면을 통해서 저를 보시는 분들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을 한다”고 눈물을 흘렸다.

김나니는 “그걸 이해는 하지만, 개인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그런 댓글을 보게 되니까 하루종일 그런 생각을 하게 되더라. 나같은 사람은 혼자 살아야되나보다. 내가 잘못인가보다 생각을 하다 보니까 그 이후로 댓글을 안보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