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때 부러움의 대상 우리사주, 1년 만에 골칫거리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박' 기대했던 카카오뱅크 직원들 '울상'

카카오뱅크, 상장 1년 만에 주가 18% 하락

1인당 평균 4억9,011만 원 투자…8,700만 원 손실

크래프톤, 1인당 평균 1억3,147만 원 투자…6천만 원 손실

'우리사주 반대매매 1호' 불명예 우려까지

[앵커]
카카오뱅크가 상장한 지 1년이 지나면서 임직원이 보유한 우리 사주의 매매가 가능해졌습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주가가 급락하면서 대박을 꿈꿨던 직원들은 1인당 수천만 원씩 손실을 보고 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때 우리 사주의 성공 사례로 평가받던 카카오뱅크의 직원들 표정이 밝지 못합니다.

상장 1년째였던 지난 8일 카카오뱅크의 종가가 3만2천 원을 기록하며 공모가 3만9000원과 비교해 18% 하락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