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세계百, 22일부터 추석선물 본판매..이색·친환경 담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세계백화점이 이색 상품과 친환경 패키지를 앞세워 오는 22일부터 2022년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물량은 작년 추석보다 20% 늘린 45만여 세트이다.

신세계는 올 추석도 집에서 가족끼리 시간을 보내는 ‘홈추’ 트렌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유명 맛집, 다양한 과일을 즐길 수 있는 이색 과일 세트를 늘려 소개한다.

실제 신세계백화점이 선보이는 애플망고, 황금향 등 이색 과일과 유명 맛집 협업 상품은 고객들의 좋은 반응 속 해마다 상품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 이에 신세계는 지난 추석, 30% 비중을 차지했던 이색 과일 선물세트를 올 추석에는 50%까지 확대해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알찬 멜론 혼합세트(7만5000원~8만5000원), 영광 망고 혼합세트(19만원~21만원), 샤인머스캣 사과, 배 세트(10만5000원~12만5000원) 등이 있다.

모퉁이우, 우텐더, R고기 등 국내 유명 맛집과 협업한 선물세트도 올해 물량을 2배 늘려 소개한다. 특히 올해 추석부터 세계적인 요리 교육 기관인 ‘르 꼬르동 블루’와 함께 스테이크 세트 등을 처음으로 소개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르 꼬르동 블루 홈파티 세트, 르 꼬르동 블루 스테이크 세트 등이 있다.

친환경 선물세트도 확대한다. 신세계는 이번 추석을 맞이해 종이로 만든 과일 트레이와 칸막이를 처음으로 소개한다. 난좌로도 불리는 과일 트레이와 칸막이는 상품의 흠집과 충격 방지 그리고 무게를 맞추기 위한 필수 부자재로 스티로폼, 합성수지 등으로 만들어 사용돼왔다.

신세계는 친환경 소비 문화 정착을 위해 분리배출이 가능한 친환경 과일 트레이와 칸막이를 올 추석부터 사과·배 선물세트에 적용해 추후 확대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친환경 포장 비중도 높인다. 먼저 과일 선물세트에 도입된 친환경 박스의 경우 기존 50%에서 80%까지 확대 선보인다. 앞서 신세계는 작년 추석부터 환경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무(無)코팅 재생 용지에 콩기름 인쇄로 종이박스를 제작, 친환경 과일 선물세트를 선보인 바 있다.

축산과 수산 선물세트를 담는 친환경 보냉백도 확대 도입한다. 작년 추석, 신세계가 업계 최초로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선보인 친환경 보냉백을 기존 75%에서 전 상품 대상으로 사용 범위를 늘린 것이다.

신세계가 도입한 친환경 보냉백은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원단인 R-PET와 폐의류, 종이 보드 등으로 제작했으며, 보냉 효과도 뛰어나 환경 오염의 우려가 있는 기존 합성수지 보냉백을 대체하고 있다.

추석 당일(9월10일)까지 SSG닷컴을 통해서도 4200여개의 선물세트를 만나볼 수 있다. 신세계는 온라인 전용 백화점 상품을 작년 추석보다 30% 늘리는 등 비대면 수요 잡기에도 나서는 것이다.

먼저 신선 식품에서는 1++등급 이상의 프리미엄 한우 선물세트 외에도 전라남도의 ‘녹색한우’, 대구 ‘팔공참한우’ 등 지역 프리미엄 한우 브랜드의 상품을 2배 이상 확대해 선보인다.

한우 외에도 ‘발효:곳간’의 ‘유기농세트’, 불로동 주유소의 ‘참기름 실속세트’, 오설록 ‘쓱 텀블러 세트’ 등 트렌디한 브랜드의 선물세트도 함께 소개한다.

SSG닷컴을 통해 선물세트를 구입하는 고객들을 위한 특별한 혜택도 마련됐다. 이달 21일까지 구매 금액대별 최대 100만원의 SSG머니 적립금을 증정한다. 또 통합 멤버십 ‘스마일클럽’ 회원에게는 건강식품 탑 브랜드 12% 할인 쿠폰도 지급한다. 이달 22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는 구매 금액대별 최대 70만원의 SSG머니 적립금을 지급, 혜택의 신세계를 선보인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고객 수요가 많은 친환경·이색 선물세트를 작년보다 20% 늘려 준비했다”며 “안전하고 쾌적한 쇼핑 환경을 조성해 즐거운 명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