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이XX 저XX 이준석에 "왜 욕먹었나 생각해보길"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홍 시장은 13일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향해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봤으면"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자신이 만든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라온 "이 대표가 대통령에게 욕을 먹으면서 대표직을 했었다고 한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내게 선당후사를 얘기하는 분들은 매우 가혹하다"며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맘이 그들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또 다른 글을 통해 이 대표의 회견에 대해 "답답한 심정 억울한 심정 잘 안다.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면서 "그러나 좀 더 성숙하고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탄핵 때 당내 일부 세력이 민주당과 동조해 억울하게 쫓겨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정을 생각해봤나. 바른미래당 시절 손학규 전 대표를 모질게 쫓아낼 때 손 전 대표의 심정을 생각해봤나"라며 "돌고 돌아 업보로 돌아오는 게 인간사"라고 적었다.

이어 "나는 나와 아무런 관련 없던 디도스 사건으로 당대표에서 물러날 때 한마디 억울하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며 "결과가 어찌 됐든 간에 시간이 지나고 나면 이것은 한바탕 살풀이에 지나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한 날 선 비판을 쏟아낸 가운데 대통령실은 이에 대한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고 여론을 주시하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이 대표의 기자회견 직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 회견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