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30년 만의 꼴찌+원정 7연패...맨유, 굴욕적인 0-4 대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최악의 패배를 당했다.

맨유는 1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지테크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에 0-4로 패했다.

충격적인 패배였다. 맨유는 지난 개막전에서 브라이튼에 1-2로 패했다. 첫 승을 노렸던 맨유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호날두가 배치됐고 래쉬포드, 브루노, 산초가 뒤를 받쳤다. 중원은 에릭센, 프레드가 짝을 이뤘고 4백은 쇼, 마르티네스, 매과이어 달롯이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데 헤아가 지켰다.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10분 다 실바의 슈팅을 데 헤아가 막아내지 못했다. 계속해서 실점이 나왔다. 전반 18분 데 헤아가 패스 미스를 범했고, 결국 옌센의 골로 이어졌다. 맨유는 만회골를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전반 20분과 전반 24분 호날두, 달롯의 연이은 슈팅은 모두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오히려 추가골을 헌납했다. 브렌트포드는 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미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전반 35분 역습 상황에서 음베무의 쐐기골까지 나왔다. 전반에만 4실점을 내주며 무너진 맨유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말라시아, 바란, 맥토미니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그러나 경기는 이대로 끝이났다.

이로써 맨유는 충격적인 대패와 동시에 개막 2연패를 당했다. 불명예스러운 기록이 쏟아졌다. 맨유가 리그 최하위에 위치한 건 1992년 8월 21일 이후 처음이다. 1992-93시즌은 EPL이라는 이름으로 잉글랜드 최상위 축구 리그가 처음 시작된 시즌이다. 또한 개막 후 연패를 당한 것도 EPL 공식 출범 후 처음이다.

지난 시즌부터 이어지고 있는 최악의 기록도 있다. 바로 EPL 원정 7연패다. 맨유는 3월에 있었던 2021-22시즌 EPL 28라운드 맨체스터 시티 원정에서 1-4로 패한 것을 포함해 6경기 연속 패한 뒤 시즌을 마쳤다. 올 시즌 첫 원정 경기였던 브렌트포드전에서도 굴욕을 맛보고 말았다.

맨유는 올여름 에릭 텐 하흐 감독을 새롭게 선임했다. 지난 시즌 부진을 타파하기 위해 맨유가 내놓은 해결책이었다. 아약스 시절 지도력을 인정 받은 텐 하흐 감독 선임으로 많은 기대를 모았던 맨유는 호날두의 거취 문제, 더 용 영입 지연 등 준비 작업부터 잡음이 일었고, 결국 연패로 시즌을 시작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