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EPL 리뷰] 충격 참사...'엉망진창' 맨유, 브렌트포드에 0-4 완패→2연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역대급 대패를 당했다.

맨유는 1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지테크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에 0-4로 졌다. 이날 패배로 맨유는 2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맨유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데 헤아, 쇼, 마르티네스, 매과이어, 달롯, 프레드, 에릭센, 브루노, 래쉬포드, 호날두, 산초가 출전했다. 홈 팀 브렌트포드는 5-3-2 포메이션으로 나섰고 라야, 헨리, 미, 얀손, 히키, 로 에르슬레프, 옌센, 노르가르, 다 실바, 토니, 음뵈모를 내보냈다.

시작부터 공격을 펼친 맨유는 실수로 인해 무너졌다. 전반 10분 다 실바 슈팅이 데 헤아가 막을 수 있는 경로로 왔지만 제대로 펀칭하지 모해 그대로 골이 됐다. 전반 18분 데 헤아가 패스 미스를 범했고 그대로 밀고 온 옌센에게 실점했다. 맨유는 만회를 위해 노력했다. 전반 20분 호날두 슈팅은 빗나갔다. 전반 24분 달롯의 슈팅은 브렌트포드 수비에 막혔다.

브렌트포드는 폭주했다. 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비의 헤더 득점이 터지면서 차이는 벌어졌다. 전반 35분 브렌트포드 역습 상황에서 음뵈모가 맨유 수비를 뚫어내고 득점을 올렸다. 맨유는 라인을 올려 빠르게 만회골을 넣는데 집중했다. 전반 43분 브루노 중거리 슈팅은 골문 위로 향했다. 전반은 브렌트포드가 4-0으로 앞서간 채로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맨유는 쇼, 마르티네스, 프레드를 빼고 말라시아, 바란, 맥토미니를 넣었다. 맨유는 라인을 올려 공격을 시도했는데 브렌트포드에 오히려 역습을 내줬다. 후반 5분 토니가 슈팅을 했는데 빗나갔다. 맨유도 반격을 했다. 후반 6분 호날두가 헤더 슈팅을 보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맨유는 후반 15분 엘랑가를 투입해 우측 공격을 강화했다.

맨유 공격이 이어졌다. 후반 21분 래쉬포드가 올린 크로스를 에릭센이 머리에 맞췄는데 라야가 잡아냈다. 수비수들까지 공격으로 올라가 수적우위를 더하며 맨유 공세는 더욱 거세졌다. 브렌트포드는 후반 28분 위사, 밥티스테 투입으로 기동력을 확보했다. 이어 후반 34분 온예카, 쇠렌센을 추가해 굳히기에 들어갔다. 후반 35분 에릭센의 날카로운 슈팅은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마지막 카드로 맨유는 반 더 비크를 택했다. 후반 40분 호날두 왼발 슈팅은 라야 정면으로 향했다. 종료 직전까지 맨유는 공격에 집중했으나 패스 실수가 나오면서 흐름이 계속 끊겼다. 결국 경기는 브렌트포드의 4-0 승리로 끝이 났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결과]

브렌트포드(4) : 다 실바(전반 10분), 옌센(전반 18분), 미(전반 30분), 음뵈모(전반 35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0) : -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