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PL REVIEW] ‘더 브라위너 1골 1도움' 맨시티, 본머스 4-0 제압…1위 등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건도 기자] 압도적인 경기력이었다.

맨체스터 시티는 1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2라운드 AFC 본머스전에서 4-0으로 이겼다.

엘링 홀란드, 필 포든, 리야드 마레즈가 공격에 나섰다. 일카이 귄도안, 케빈 더 브라위너, 로드리가 중원에 포진했다. 주앙 칸셀루, 나단 아케, 후벵 디아스, 카일 워커는 포백을 책임졌다. 골문은 에데르송 골키퍼가 지켰다.

홈팀 맨시티는 전반 초반부터 본머스를 몰아붙였다. 더 브라위너와 마레즈의 정확한 크로스로 득점을 노렸다.

몰아치던 맨시티가 결실을 봤다. 19분 귄도안이 홀란드의 패스를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홀란드는 수비진을 등진 뒤 정확한 패스로 프리미어리그 첫 도움을 기록했다.

추가골도 맨시티의 몫이었다. 31분 더 브라위너의 감각적인 아웃프런트 슈팅이 골망을 갈랐다. 37분에는 포든이 세 번째 골을 터트렸다. 더 브라위너의 패스가 수비 뒷공간을 허문 것이 주효했다. 전반전은 맨시티가 3-0으로 앞선 채 끝났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맨시티는 후반 시작과 함께 잭 그릴리쉬를 투입했다. 세 번째 골을 기록했던 포든은 벤치로 물러났다.

경기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맨시티가 본머스 수비진을 계속 두들겼다. 본머스는 별다른 저항을 하지 못했다. 맨시티는 29분 홀란드 대신 훌리안 알바레스를 넣었다.

네 번째 골까지 터졌다. 35분 칸셀루의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 레르마를 맞고 들어갔다. 후반 추가 시간은 3분이 주어졌다. 추가 득점은 없었다. 경기는 맨시티의 4-0 승리로 끝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