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조재윤, 박해일→변요한까지 '한산' 시사회에서 뽐낸 '인싸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전참시' 방송캡쳐



'전참시'에 배우 조재윤의 일상이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조재윤의 '한산' VIP 시사회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긴장한 이영자는 "떨지마 괜찮아. 이영자 떠떨지마 저 남자들 절대 네 거 안돼. 정우성, 이정재는 벽화다"라며 스스로에 최면을 걸었다. 이어 정우성, 이정재 등장에 참견인들이 감탄했다.

이영자는 정우성의 꽃다발 선물에 감동 받았다. 이영자는 "정우성 씨한테 너무 감사한게 지난번 출연 때 역대 시청률 나왔다"라고 말했고, 이정재는 "그 기록은 아직 안 깨진거예요?"라며 정우성과 이번에 깨자며 미소지었다. 이어 이영자는 "'헌트' 예고를 봤다. 보는데 화끈한 거예요. 액션이"라며 예고편에 대해 맛설명을 하듯 소감을 전했고, 이정재는 "음식 설명하듯이 하시네요 예고편을. 영화 예고편을 하는데 침 고이는거 왜지?"라며 신기해했다.

이정재는 감독이면서 배우로 출연한 이유로 "하고 싶었다 우성 씨랑"라고 답했다. 이에 이영자는 정우성에 "왜 네 번이나 거절했어요?"라고 물었고, 정우성은 "같이 하고 싶은 마음은 저도 똑같죠. 새로운 도전에 책임이 많으니까"라고 답했다. 이정재는 "둘이 나오는 영화를 동료들도 팬들도 많이 기다리다 보니까. 기대치에 못 미치면 어쩌나 그런 걱정을 한거다"라고 설명했다.

정우성은 "흥행을 떠나서 둘이 함께한 작품에 감독으로 도전하는거에 있어서 왜 했어? 라는 말이 안 나오게끔 의기투합을 해야겠다는 마음이 생겼다. 저는 사실 이제 완성본을 영화제에서 처음 봤다"라고 말했고, 이정재는 "일부러 안 보여줬다. 촬영 때도 촬영 준비할 때도 우성 씨를 제일 멋있게 찍는 연출자가 되고 싶었다"라며 "저는 우성 씨가 지금 연기한 캐릭터하고 잘 맞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다. 매력을 끌어내는 캐릭터와 상황만 주어지며 훨씬 빛나는 배우다. 많은 분들이 '정우성 진짜 멋있다' 그러셔서 편집도 최선으로 나왔으니까 일부러 안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이사라는 조재윤은 "조연들끼리 대화할 대 잘 통하는게 있더라. 서로 통할 수 있는 사람들으 많이 만들었으면 좋겠다. 우리 배우들이 아니면 대한민국 영화와 드라마가 돌아가지 않는 그런 곳을 만들고 싶어서"라며 조연 공화국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배우 차순배, 장원영, 김재인, 동현배이 한자리에 모였다. 조재윤은 "순배 형한테 먼저 들어와달라고 부탁했고 좋아하는 두 배우랑. 원영이는 대학때부터 친구다. 형인 줄 알았어. 형 그랬더니 예 재윤 씨 그래서 형인 줄 알았다. 나중에 동갑인 걸 알았다"라며 배우들과 인연을 밝혔다.

가구 공장을 찾아간 조재윤에 매니저는 "오늘 영화 '한산' VIP 시사회가 있는 날인데 동료 배우분들에게 선물을 드리기 위해 찾아갔다"라고 설명했다. 조재윤은 "제가 DIY를 취미로 하고 있는데 원래 무대 미술 전공이라"라고 설명했다. 불도장을 챙겨간 조재윤은 종이에 찍는데 실패하고 "하여튼 뭘 해도 짧아. 별명이 연못이야. 깊이가 없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재윤이 선물할 도마에 '한산' 불도장을 찍는데 성공하고 신났다.

조재윤은 식당에 도착해 전참시 스태프들의 식사까지 챙겼다. 이에 매니저는 "저희 형님이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밥이다. 밥은 꼭 중요하게 생기는 편이라 스태프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고 행복해하시는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재윤은 VIP 시사회 대기실에서 끊이지 않는 지인들 방문에 바쁜 모습을 보여줬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