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심 이미 글러"→"멤버들 꼴뵈기 싫고‥" 소녀시대, '매운맛' 입담 ('아형')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아는 형님' 소녀시대 멤버들이 더 매워진 입담으로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데뷔 15주년을 맞은 그룹 소녀시대가 완전체로 등장한 가운데 수영이 멤버들의 폭로에 웃음지었다.

이날 효연은 소녀시대 8명 완전체로 정규앨범을 준비하며 힘들었던 일화를 털어놨다. 효연은 "나는 수영이 때문에 힘들었다. 안무 연습을 하는데 자꾸 초심으로 돌아가라며 동작을 하나하나 짚더라"고 전했다.

효연은 "경력이 15년차다. 어느 정도 경력이 되면 대충 스캔하면서 할 수 있는데 수영이는 하나하나 짚는다. 각을 맞추라고 한다. 근데 나는 이미 초심은 글렀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태연은 "여러분 아니에요. 초심 있어요"라고 카메라에 다급히 해명했지만 효연은 아랑곳 않고 "재작년까지만 해도 초심으로 하자고 생각했다. 그런데 안된다. 이미 커질대로 커져서 못 돌아간다. 3분의 2도 못 돌아가더라. 근데 수영은 정확히 초심으로 간다. 과하다"고 공격했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수영은 "과하게 하는 이유가 이렇게까지 해도 초심으로는 못 갈 걸 알아서 밀어붙이는 거다. 소녀시대 퍼포먼스의 핵심은 군무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수영은 "군무가 맞는 걸 봐야 집에 가고 싶어진다. 이기적인 욕심같아 미안할 때도 있는데 애들이 내가 하자고 하면 마지못해 해준다"고 고마움을 표했고, 효연은 "이렇게 똑 부러지게 말하는데 뭐라고 하겠냐"고 어깨를 으쓱했다.

군무에서 수영이 완벽주의를 고집한다면 정규앨범에 자작곡 '빌런'을 실은 티파니의 디렉팅도 이야기가 나왔다. '빌런'은 '다크소시' 컨셉이라고.

효연은 "티파니가 워낙 꼼꼼하니까 한 시간 걸릴 거 네 시간 걸리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아기한테 가르쳐주는 것처럼 했다"고 고백했다.

수영도 "티파니가 '구강구조를 생각하면서 부르는 거냐'고 묻더라. 그래서 그렇다면서 '아에이오우'라 대답하니까 장난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폭로했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티파니는 "다른 멤버는 한 시간 안에 끝난 멤버도 있다"라고 답했고, 효연은 "아, 내가 오래 걸린 거냐"며 어이없어했다. 이후 민경훈은 "디렉터인 티파니의 음감이나 박자감이 충분하냐"고 물었고 티파니는 "너 나 알아?"라며 눈을 흘겨 웃음을 안겼다.

이번 완전체 앨범에서의 활동은 달라진 게 많았다. 먼저 소녀시대의 꼬꼬마 리더였던 태연 대신 '이달의 리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지금 리더는 윤아였다.

효연은 "윤아가 저렇게 적극적인 것 처음 봤다. 그래서 리더를 돌아가며 하다가 윤아가 제일 잘 하는 것 같기에 영화 촬영 중인데도 부탁했다"고 알렸다.

윤아는 "멤버들 의견 취합하는 게 어렵다. 효연은 연락이 잘 되지 않아서 조금 힘들다"고 말해 효연을 당황케 했다. 효연은 "난 처음 듣는 얘기다"라며 모른 체, 형님학교 멤버들은 "효연이 대체적으로 예능캐릭터다"라며 폭소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써니는 "내 별명이 '술규'아니었나. 근데 요즘 멤버들이 술을 더 잘 마신다"며 언급, 태연을 제외한 모든 멤버들의 주량이 늘었다고 알렸다.

써니는 "요즘 리얼리티할 때 다들 밥을 먹으면 반주를 하더라. 내가 원조 술규로서 애들 기강을 잡아야 하나 싶다. 그런데 나는 주량이 줄었다. 그래서 고독하게 술을 내려놨다"라고 고백했다.

가장 주당 멤버로 손가락 작대기를 받은 유리는 "조용히 있는 애들이 더 무섭다. 임윤아가 제일 잘 마신다더라. 들은 소문이 많다"고 억울해했다. 서장훈은 술 이야기가 나온 김에 이진호와 술 마신 멤버가 있냐고 물었다.

아는 형님의 게스트들이 그동안 심심치않게 이진호와의 사석만남을 알렸기 때문. 서장훈의 질문에 써니, 효연, 윤아가 거수했다.

효연은 "다같은 자리에 있었다. 근데 난 낯을 가려서 조용히 있었다. 초면인데 거침없이 말하더라. 엄청 웃겼다. 얼굴이 출중하지 못해도 여자들에게 인기 있는 이유를 알겠다"고 기억했다. 하지만 써니는 이진호가 매미 개인기를 계속 반복해 시끄러웠다고.

한편 수영은 "오랜만에 내는 앨범인데 의미있게 하고 싶었다. '다시 만난 세계'를 만들었던 켄지 언니밖에 생각 안 나더라"며 소녀시대 데뷔 15주년 정규앨범의 타이틀곡인 'Forever 1'을 2022년 버전 '다시 만난 세계'라 소개해 기대감을 모았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