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억을 되찾은 T1, 담원에 짜릿한 2-0 완승…정규 시즌 2위 마무리[SS종로i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T1. 제공| LC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지윤기자]T1은 기억을 되찾았고 담원은 색깔을 잃었다. 앞선 경기 샌드박스에게 일격을 맞았던 T1은 담원을 꺾고 값진 승리를 얻었다. 반면 한풀 꺾인 경기력을 보여준 담원은 다가오는 플레이오프에 ‘비상’ 경보가 울렸다.

T1은 13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 파크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스플릿 9주차 2라운드 담원과 경기에서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1세트에서는 T1이 LCK 승리 카드 ‘제리-유미’를 주고 ‘사미라’로 맞받아치며 담원을 제압했다. 첫 킬은 담원이 가져갔다. ‘너구리’와 ‘캐니언’이 합세해 ‘제우스’를 잡아냈고 양 팀은 초반 운영에 집중했다. 13분경 T1 바텀에서 균열이 일어났다. ‘캐니언’을 끊어보려 했던 T1은 오히려 2킬을 내주며 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T1이 드래곤 앞 교전에서 반격에 성공했다. 한타에서 대승을 거둔 T1은 4킬과 드래곤을 가져갔고 이어 성장 차이를 벌렸다. 25분경 네 번째 드래곤 앞 담원이 먼저 교전을 열어봤지만 T1에게 역으로 당했다.

골드 격차는 5000 이상 벌어졌고 T1에게 흐름이 기울었다. 바론 버프에 화염 드래곤 영혼까지 얻은 T1은 연속해서 담원을 잘라냈고 기세를 이어 넥서스를 파괴하고 담원을 무릎 꿇렸다.

2세트에서는 ‘구마유시’의 시그니처 픽 ‘드레이븐’이 ‘쇼메이커’ 자르며 첫 킬을 가져갔다. T1은 10분 만에 전령을 풀어 미드 1차를 밀어냈고 탑에서도 ‘너구리’를 잡았다. 13분 만에 3000 이상 골드 차이를 벌린 T1은 ‘구마유시’ 키우기를 시작했다.

연이어 담원은 맥없이 무너졌다. 바텀에서는 라인을 밀던 ‘너구리’가 잘렸고 시야를 잡던 ‘켈린’도 제압됐다. T1은 19분경 미드에서 에이스를 띄우며 완벽한 승기를 잡았다. 네 번째 드래곤 앞에서 구도가 뒤틀린 T1을 담원이 거세게 반항해 봤지만 소용 없었다.

1만 골드 차이가 벌어진 상황, ‘덕담’ 제리가 ‘페이커’를 끊어봤지만 T1이 바론을 얻고 다시 한번 에이스를 띄우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merry061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