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철수 "구창모, 송골매 탈퇴…상도의 어긋나" 티격태격 (불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불후' 송골매가 38년 만에 뭉쳤다.

1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이하 '불후')은 아티스트 송골매 편으로 꾸며졌다.

배철수는 "송골매라는 팀으로 구창모 씨와 앉아있는 건 38년 만"이라며 "꿈인지 생시인지 얼떨떨하다. 젊은 시절로 돌아간 기분이다. 구창모 씨와 송골매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는 나이를 잠시 잊게 된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만큼 감동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창모는 "무대를 준비하면서 젋은 시절로 돌아간 거 같은 착각 속에 생활을 했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배철수는 "내가 한 말을 똑같이 하면 어떡하냐"고 지적했다. 구창모는 "내가 얘기하면 이렇게 반박을 한다"며 배철수와 아웅다웅하는 모습을 보였다. 배철수는 "좋아서 그렇다"며 웃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기영이 오프닝을 장식했다. 그는 배철수를 "철수 오빠"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배철수가 "음악 하는 사람은 다 친구"라며 "오빠라고 부르라"고 했다고. 박기영은 "배철수 씨가 진행하는 라디오에 출연할 때마다 저를 너무 예뻐해주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그는 "'배철수의 음악캠프' 3000회 특집에서 팝송을 불렀다. 그 노래가 라디오에 신청곡으로 들어오면 항상 '강기영 씨 버전을 들어보라'고 추천해주시더라. 어린 저에게 큰 힘이 됐다. 음아인으로서의 존재 이유기도 하다"며 "이 무대에 서는 게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기영은 구창모의 '희나리'를 선곡, 애절한 감성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이어 문수진은 배철수의 '사랑 그 아름답고 소중한 얘기들'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했다.

신동엽은 구창모의 첫 솔로곡 '희나리'를 언급하며 "홀로서기를 하면서 마음 고생이 많았을 거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배철수는 "(구창모 씨가 송골매에서) 나가는 바람에 내가 마음 고생을 했지. 구창모 씨는 안 했다"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구창모는 갑작스러운 팀 탈퇴, 솔로 전향으로 화제를 모은 터. 이어 울먹이는 목소리로 인터뷰를 하는 배철수의 모습이 공개됐다. 배철수는 "구창모 씨가 솔로로 데뷔해 큰 성공을 거둿지만 저는 아직도 구창모 씨가 송골매의 일원이라고 생각한다. 창모 씨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앞으로 창모 씨 앞날에 좋은 일들만 생기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동엽을 당시를 떠올리며 "구창모 씨가 4집 녹음을 마치고 바로 탈퇴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구창모는 "배철수 씨만 그 얘기를 하는 줄 알았는데 신동엽 씨도 그런다"며 섭섭해했다. 배철수는 "그게 팩트"라며 "제가 자꾸 얘기하니까 나쁜 놈 된 거 같다. 그래도 4집 녹음을 했으면 상도의상 홍보는 하고 나가야 될 거 아니냐. 나오자 마자 나갔다"며 고자질을 했다.

구창모는 "원래 4집 활동을 다 하고 나가려 했다. 그런데 판이 돌아가는 게 내가 나가게 되어 있더라"라고 해명했다.

이를 본 신동엽은 "두 분이 사석에서 계속 만나는 게 신기하다"며 웃었다. 구창모는 "(우린) 지금까지도 이 문제로 다투고 있다"고 얘기했다. 배철수는 "공연 시작 전에 해결이 돼야 될 텐데"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배철수는 "박기영 씨가 무대 전 저와의 인연을 이야기하지 않았냐. 그래놓고 내 노래를 안 부르고 '희나리'를 불렀다. 이게 무슨 경우냐. 상도의에 어긋나는 게 아니냐"고 농담을 해 일동을 폭소케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노래를 부른 문수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