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 원전 인근 주민 대피 준비..."방사능 누출 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가 방사능 누출 등 안전사고 우려가 커지고 있는 자포리자주 원자력발전소 인근 주민들을 대비시킬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데니스 모나스티르스키 내무장관은 현지 시간 12일 "자포리자 원전이 적과 숙련되지 않은 전문가들 수중에 있어 위험 정도가 최고조에 달했다"며 이처럼 밝혔습니다.

모나스티르스키 장관은 러시아군이 원전 단지 내에 무기를 배치해놨으며, 단지 내 일부 구역에 우크라이나인 원전 직원들의 출입도 제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