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주리, 작정하고 꾸민 아들 넷 엄마…평온한 미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개그우먼 정주리가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정주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오랜만에 스케줄"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셀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주리는 곱게 메이크업을 하고 완벽하게 헤어 스타일링까지 마무리한 채 카메라를 바라보며 셀카를 남기고 있다. 특히 육아의 고충을 짐작할 수 없을 정도로 평온한 미소와 여유로운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한편 정주리는 1985년 6월 생으로 현재 38세(만 37세)다. 지난 2015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도윤, 도원, 도하, 도경 군까지 총 네 명의 아들을 두고 있다.

최근 태어난 지 100일이 된 막내 아들 도경 군의 통통하고 귀여운 근황 사진을 게재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