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장훈, 공연 중 졸도?…“초현실적 상태”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김장훈이 공연 중 졸도했다는 보도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장훈은 13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공연 영상을 올린 뒤 “졸도 아니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무대에서만 일어나는 초현실적인 상태인지라 설명이 잘 안 될 거 같다”고 했다.

조선일보

가수 김장훈이 무대에서 노래 부르고 있는 모습/김장훈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장훈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섬유센터 이벤트홀에서 ‘김장훈의 오싹콘’ 공연을 열었다. 이날 한 매체는 김장훈인 마지막 곡으로 ‘노래만 불렀지’를 부르다 갑자기 졸도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스태프들이 김장훈을 흔들어 깨웠고, 일부 관객들이 안타까움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장훈은 금방 일어나 관객들에게 “놀라게 해 미안하다”고 사과한 뒤, 노래를 이어갔다고 한다.

조선일보

가수 김장훈/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공연이 끝나고 김장훈은 ‘졸도’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 곡 노래만 불렀지 때 한 20초? 누워있었는데 많이들 놀라셨을 거다. 누구는 ‘연출이다!’ 누구는 ‘실신이다!’ 하시던데 둘 다 아니다. 노래만 불렀지 때 가끔 일어나는 현상이다. 이건 제 생각인데, 사람의 정신적 쾌락과 에너지가 절정에 이르면 그런 호르몬이 나오는 듯 하다”고 설명했다.

김장훈은 쓰러졌을 당시 자신의 상태를 본 스태프의 증언도 전했다. 그는 “정현이가 놀라서 달려왔는데 제가 누워서 행복하게 실실 웃고 있었다고 해서 무서웠다고 한다. 그 몇 십초? 저는 진짜 좋았다. 그래도 앞으로 노래만 불렀지 때는 노래와 분위기에 안 빠져들도록 정신 챙기겠다”고 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