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상원 “제 자리 양보하겠다”, 子윤시윤 위해 ‘파양 선언’ (‘현재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현재는 아름다워’ 박상원은 아들 윤시윤을 위해 박인환과 호적 정리를 결심했다.

1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연출 김성근, 극본 하명희, 제작 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에서는 이현재(윤시윤 분)는 현미래(배다빈 분)의 이별 선언에 대해 붙잡았다.

이날 현미래와 이현재는 진수정(박지영 분)과 이경철(박인환 분)의 관계를 알고 있는 상황. 현미래는 “엄마가 너무 안 됐다. 현재 씨 사랑하는데. 엄마가 계속 참고 살아왔다. 이제 친부모 찾았는데 엄마 하고 싶은 선택하게 해주고 싶다. 나 대문에 또 참고 억지로 하고 싶은 관계 만들게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이현재는 “그럼 나는? 나는 어떡해?”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현미래는 “미안해”라고 답했고 이현재는 “알었어. 네 말대로 잠깐 떨어져서 상황을 지켜보자 헤어지는 것까지는 생각하지 말자. 나는 헤어지는 것까지 받아들일 수 없어”라며 눈물을 흘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진수정은 이경철과 함께 친모가 뿌려진 강가로 향했다. 이경철은 “네 엄마 너 때문에 편히 눈을 못 감았다. 네 엄마 강물에 뿌리면서 약속했다. 우리 정은이 내가 가루가 되는 한이 있더라도 훌륭한 사람으로 만들겠다고. 그런데 모아둔 돈이 병원비로 사라졌다. 어린 너랑 살아야 했고 너를 버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결핵이 낫는다는 보장이 없어서 거기에 맡길 때 나도 죽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다시 못볼 수 있다는 생각에 몸에 같은 표식을 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진수정은 “그렇다고 그런 걸 하냐. 학대 받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경철은 “그만큼 절박했다”고 답했고 진수정은 “지금와서 뭐가 달라지냐 과거가 바뀌는 건 아니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날 저녁 이윤재(오민석 분)과 이수재(서범준 분)은 이현재를 만나 위로했다. 이민호(박상원 분)는 이현재에게 위로의 문자를 보냈고 바로 전화를 걸었다. 울먹이며 받는 전화에 이민호는 “울었냐”고 물으며 걱정했다. 이에 이현재는 눈물을 쏟아내며 “잠시 헤어지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민호는 다음 날 이현재가 걱정 돼 집으로 찾아갔다. 그러나 평소와 다른 모습을 목격한 이민호는 더욱 근심에 사로잡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대로 현미래는 진수정에게 “오늘 현재 씨 만났다. 당분간 시간을 두고 지켜보자고 했어. 엄마는 엄마 하고 싶은 대로 해. 지금가지 한 번도 못했다. 나는 아직 젊고 여러가지 선택지가 많다. 다행히 고객들이 늘고 있어서 당분간 일하느라 바쁠 거다”라며 힘들어하는 진수정을 위로했다.

한편, 이경철은 진수정과의 문자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윤재는 “할아버지 너무 저렇게 좋아하시니까 현재 이야기 꺼내지도 못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한경애는 무슨 일이냐 물었고 “되게 힘들어하나봐. 일에 지장이 있을 정도다 해준 씨도 놀라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민호는 방에 들어가 생각에 잠겼다.

법률상 친자관계가 회복되면 혼인신고를 하지 못한다는 심해준의 말과 이현재가 “누군가를 뜨겁게 좋아해본 적이 없다”는 말을 회상한 이민호. 이내 결심한 듯 이경철의 방을 찾았다. 이민호는 “아버지 지금부터 제가 드리는 말씀 오해하시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철이 “네가 하는 말 내가 왜 오해를 하냐”며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민호는 “제가 정리하겠다. 제 자리 정은이한테 돌려주겠다”고 답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