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권성동 "민주노총 집회 본질은 반미투쟁…80년대 운동권 망상"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낡은 이념으로 정치투쟁 국민적 지탄 피할 수 없어"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3일 민주노총이 광복절 연휴 서울 도심에서 한미 연합 군사훈련과 한미일 군사협력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 데 대해 "외피만 노동자대회일 뿐, 본질은 정치투쟁이고 반미투쟁"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8·15 전국노동자대회 명칭이 '자주평화통일대회'이고, 한미연합군사연습 중단, 한미일 군사협력 반대 등을 주장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노총은 80년대 운동권의 망상처럼 대한민국이 미제국주의의 식민지라도 된다고 믿는 것 같다"며 "그래서 노골적인 반미 구호를 서울 한복판에서 외쳤나"라고 했다.

이어 "노동조합은 근로자의 권익과 보호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다. 노사화합이라는 사회적 책임도 있다"며 "그러나 민주노총은 정반대로 행동해왔다. 걸핏하면 불법파업과 폭력행위를 일삼았고, 심지어 동료 근로자를 겁박하기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반미투쟁은 이해할 수 없다"면서 "한미동맹은 대한민국 번영의 방파제였다. 한미동맹 위에서 우리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발전시켰고, 기적을 거듭하면서 선진국 반열에 오를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민주노총과 같은 강성노조는 이미 사회의 기득권 세력이 되었다"면서 "그래서 강성노조의 반미투쟁은 그 자체로 모순이다. 노동자 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혜택을 입어왔던 한미동맹을 스스로 부정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노총은 노동조합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한다"면서 "지금처럼 대한민국을 뒤흔들어 보려는 세력의 숙주가 되어서는 안 된다. 낡고 위험한 이념으로 정치투쟁을 계속한다면 국민적 지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