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장훈, "공연 중 실신" 우려에 "사실 아냐…웃고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김장훈이 공연 중 실신했다는 우려와 관련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행복함에 취해 누워 있었다고 설명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김장훈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김장훈이 공연 중 실신했다는 우려와 관련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행복함에 취해 누워 있었다고 설명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김장훈은 13일 자신의 SNS에 "오늘 공연 늘 그랬지만 너무나도 좋았다. 마지막 곡 '노래만 불렀지' 때 한 20초 누워 있었는데 많이들 놀라셨느냐. 누구는 '연출이다!' 누구는 '실신이다!' 하시던데 둘 다 아니다"라고 했다.

이날 콘서트에서 김장훈이 잠시 쓰러졌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일부 팬들이 우려를 드러낸 바 있다. 김장훈은 이에 대해 '노래만 불렀지' 때 가끔 일어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정신적 쾌락과 에너지가 극에 달해 일어난 일인 듯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놀라서 달려온 이를 언급하며 "제가 누워서 행복하게 실실 웃고 있었다고 했다"고 전했다.

김장훈은 "공연을 몇 천 번은 했는데 실로 몇 년 만에 관객들이 함께 뛰고 소리지르니 정신이 안 나가면 AI일 거다. 그래도 앞으로 '노래만 불렀지' 때는 너무 노래와 분위기에 안 빠져들도록 정신 챙기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질 콘서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김장훈은 콘서트 '김장훈의 오싹콘'을 통해 팬들을 만나고 있다. '김장훈의 오싹콘'은 13일에 이어 오는 14일에도 개최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