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학생이 바다 표류"…을왕리 홍학 튜브가 위험천만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인천 영종소방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에서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던 10대 중학생이 바람에 의해 바다로 떠밀려가 표류하다가 10여분 만에 구조됐다.

13일 인천 영종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54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해상에서 튜브를 탄 10대 중학생 A군이 표류하던 것을 한 시민이 발견해 “바다 멀리 튜브가 떠 있다”며 119에 신고했다.

119구조대는 제트스키와 구조 보트를 급파해 신고 접수 14분 만인 오전 11시 8분께 해수욕장에서 1㎞가량 떨어진 해상에서 A군을 무사히 구조했다.

A군은 썰물 때 홍학 모양의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다가 조류와 바람에 먼 해상까지 떠밀려 간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 관계자는 “해당 튜브는 보트 형태로 가운데 구멍이 뚫린 일반적인 튜브보다 바람의 저항을 많이 받는다”며 “해수욕장 이용객들은 해변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