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승률 5할 복귀' 김종국 감독, "이의리 완벽투, 최형우 좋은 역할했다" [광주 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완벽한 투구였다".

KIA 타이거즈가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선발 이의리의 호투, 최형우의 3타점, 박찬호의 투런홈런을 앞세워 9-0으로 크게 이겼다.

최근 2연패에서 탈출하며 5할 승률에 복귀했다.

이의리는 7회까지 2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즌 7승을 따냈다.

타선에서는 4번타자로 복귀한 최형우가 선제 2타점 결승 2루타와 쐐기타로 활약했고, 나성범도 2타점, 소크라테스도 1타점을 올렸다. 박찬호는 5회 5-0으로 달아나는 투런포를 가동하고, 2볼넷과 3득점을 올리며 리드오프 노릇을 톡톡히 했다.

경기후 김종국 감독은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이의리가 완벽한 투구를 했다. 구위도 뛰어났고 제구력도 안정됐다. 7이닝을 책임져주면서 불펜진 운영에도 도움을 줬다"고 이의리의 호투에 박수를 보냈다.

이어 "타선에서는 오랜만에 4번타자로 들어선 최형우가 결승타점을 올리는 등 중심타선에서 좋은 역할을 해줬고 박찬호, 나성범 등 전반적으로 타자들이 찬스에서 집중력있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흡족한 평가를 햇다.

마지막으로 "오늘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중들이 찾아주셔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 감사드리며 내일도 좋은 경기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sunny@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