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기자회견] '1-3 패' 김상식 감독 "플랜을 잘 짜지 못한 것이 패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박지원 기자(인천)] "바쁘고 힘든 일정 속 플랜을 잘 짰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이것이 패인인 것 같다."

전북 현대는 13일 오후 7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1-3으로 패배했다.

전북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구스타보가 나섰고 2선에 송민규, 이준호, 강상윤이 배치됐다. 중원은 맹성웅, 류재문이 맡았으며 4백은 김진수, 윤영선, 박진섭, 김문환이 짝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시작은 좋았다. 전반 14분 송민규의 골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이후 무너져내렸다. 에르난데스에게 동점골을 헌납했고, 후반 들어 2골 더 내주면서 1-3으로 패배했다.

김상식 감독은 "멀리서 응원하러 와준 원정 팬들에게 승리를 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크다. 전체적으로 바쁘고 힘든 일정 속 플랜을 잘 짰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이것이 패인인 것 같다. 선수들을 하고자 하는 의지는 강했으나, 체력적으로 후반에 밀리는 모습이 보였다. 패배는 털어버리고, ACL에 집중해야 될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송민규가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전 경기도 주 포지션이 아닌데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해줬다. 오늘도 자기 스타일에 맞는 축구를 했다. 승리하진 못했지만, 송민규가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바로우가 돌아오면 기용 폭이 넓어질 것이다. 준비를 잘해서 더 좋은 폼을 만들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전했다.

구스타보가 저조한 경기력을 보였다. "팀적으로나 개인적으로 발전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전북의 1등 스트라이커가 해줘야 한다고 주문했는데, 상대 높이에 고전했다. 구스타보가 살아나야 전북도 살아나고 하고자 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다. 힘이 들지만, 선수와 미팅을 통해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라고 알렸다.

백승호가 후반 교체 투입했다. "후반에 힘들 때 투입됐다. 본인이 보여주고 싶은 플레이를 하고자 했다. 전체적으로 짧은 시간이지만 실험했으니 ACL에서의 활용 방안을 찾도록 하겠다. 시간을 갖고 준비를 할 생각이다"라고 설명했다.

후반에 골이 취소됐다. "심판 몸에 맞아 골이 취소됐다. 골이 취소되어 당연히 아쉽다. 들어갔다면 따라갈 기회였다.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ACL 상대 대구FC도 상황이 좋지 않다. "울산 현대에 0-4로 패배했더라. K리그와 ACL을 동시에 준비하다 보니 힘든 것 같다. 원팀으로 만드는 것이 우리가 필요한 것이다. 이겨내야 한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