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용, 역시 다르더라"…부산 고깃집에 '팁' 건네며 한 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부산의 한 고깃집에서 팁을 준 사연이 전해져 이목을 모은다.

지난 12일 한국사 강사로 유명한 전한길씨의 공식 유튜브에는 ‘항상 겸손하게 사세요!! (as if)’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전씨는 “친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랑 같이 대학 다닐 때 이 부회장이 ‘나 잘났다’ 그게 아니라고 하더라. 정말 겸손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지난 12일 한국사 강사로 유명한 전한길씨의 공식 유튜브에는 ‘항상 겸손하게 사세요!! (as if)’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꽃보다전한길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제가 올해 부산의 어떤 한우집에 갔는데 ‘어떤 식당 줄이 너무 길어서 여기로 왔다. 여기도 괜찮습니까’ 하니까 서빙하는 이모님께서 ‘우리 집도 괜찮다. 그 집 만큼 이름은 덜 유명하지만 고기 맛은 우리가 더 좋을 것이다. 여기에 삼성, 한화 기업 회장들이 왔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궁금해서 ‘이재용 부회장 오면 팁 도대체 얼마 주냐’고 물어봤다”고 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씨는 “이 부회장 참 지혜로운 거 같다. 여기에 서빙하는 분 몇 분이냐고 물어봤다고 한다. 여기 10명이라고 하니까 1인당 5만원씩 돌아갈 수 있게 줬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지나치게 많이 주는 것도 무례하지 않나? 하루 일당보다 (팁을) 많이 줘버리면 왠지 좀 그렇지 않나. ‘회식하는 데 보태 쓰세요’라고 줬다는데, 그거 듣고 ‘이재용 부회장 다르네’ 그런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혹시 나중에 여러분도 돈 되게 많더라도 좀 없는 거처럼 겸손하게(살아라)”라고 덧붙였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