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페스타2022’포레스텔라, 가슴 웅장해지는 4중창X화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페스타 2022’ 개막공연 오프닝 화려하게 장식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Forestella)가 ‘서울 페스타 2022’의 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레스텔라(강형호, 고우림, 배두훈, 조민규)는 지난 12일 KBS 2TV를 통해 방송된 ‘SEOUL FESTA 2022 (서울 페스타 2022)’의 개막공연 ‘K-POP SUPER LIVE (케이팝 슈퍼 라이브)’에서 조수미의 ‘Champions(챔피언스)’와 퀸의 ‘Bohemian Rhapsody(보헤미안 랩소디)’ 무대를 펼쳤다.

포레스텔라는 ‘서울 페스타 2022’의 오프닝을 맡아 조수미의 ‘Champions’를 불렀다. 포레스텔라는 웅장한 보이스와 화음을 선보이며 축제의 문을 화려하게 열었고 목소리만으로 무대를 가득 채우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포레스텔라의 하모니에 현장 관객들은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이어 포레스텔라는 퀸의 명곡 ‘Bohemian Rhapsody’를 선보였다. 앞선 ‘Champions’ 무대에서는 화이트 앤 블랙 스타일링으로 차분한 모습을 보였던 포레스텔라는 ‘Bohemian Rhapsody’에서 올블랙 착장으로 시크하면서도 강렬한 매력을 드러냈다. 포레스텔라는 뛰어난 라이브 실력과 완벽한 화음의 4중창으로 ‘서울 페스타 2022’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한편, 포레스텔라는 올해 상반기 첫 미니앨범 ‘The Beginning : World Tree(더 비기닝 : 월드 트리)’를 발매하고 전 장르 음악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현재 동명의 전국투어를 진행 중이며 오는 27일과 28일에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앙코르 콘서트를 개최한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