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이준석에 “왜 욕먹었는지 생각해보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 취임 축하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좀 더 성숙하고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이 만든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 꿈'에 올린 글에서 "이 대표가 대통령에게 욕을 먹으면서 대표직을 했었다고 한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홍 시장은 또 다른 글을 통해 이 대표의 회견에 대해 "답답한 심정 억울한 심정 잘 안다.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면서 "그러나 좀 더 성숙하고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고 적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내게 선당후사를 얘기하는 분들은 매우 가혹하다"며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맘이 그들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탄핵 때 당내 일부 세력이 민주당과 동조해 억울하게 쫓겨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정을 생각해봤나. 바른미래당 시절 손학규 전 대표를 모질게 쫓아낼 때 손 전 대표의 심정을 생각해봤나"라며 "돌고 돌아 업보로 돌아오는 게 인간사"라고 적었다.

이어 "나는 나와 아무런 관련 없던 디도스 사건으로 당 대표에서 물러날 때 한마디 억울하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며 "위장평화쇼라고 한 말이 억울하게 막말로 몰릴 때도 단 한마디 변명 없이 물러 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 대표의 명석함과 도전하는 젊은 패기를 참 좋아한다"면서도 "그게 지나치면 유아독존이 되고 조직보다 개인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독선에 휩싸이게 된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결과가 어찌 됐든 간에 시간이 지나고 나면 이것은 한바탕 살풀이에 지나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투데이/김나은 기자 (better68@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