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 사고 내고 도주' 해병대 사병, 경찰·시민에 제압돼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속도로에서 차량을 몰다 사고를 낸 뒤 피해차량을 타고 달아난 20대 군인이 경찰과 시민에게 제압돼 검거됐습니다.

오늘(13일) 오후 3시 반쯤, 평택제천고속도로 남안성 나들목 근처 터널에서 차 사고를 낸 운전자가 달아났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도주 차량을 추적한 끝에 오후 4시 10분쯤, 경기 안성의 한 국도에서 해병대 사병인 20대 운전자 A씨를 검거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강하게 저항하자, 다른 운전자들이 차에서 내려 경찰을 도와 A씨를 제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자신이 몰던 차량으로 다른 차량 두 대를 잇따라 들이받은 뒤 피해 차량을 훔쳐 타고 도주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다며, 조사를 마친 뒤 A씨를 해병대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상훈 기자(sh@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