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상일 용인시장, 공직자들과 수해 피해 복구작업 '구슬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용인=뉴스핌] 노호근 기자 = "호우가 또 온다는 예보가 있는 만큼 고기교와 주변 주택·상가 침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천 준설을 긴급히 실시하는 등 대책 마련하라."

이상일 경기 용인특례시장은 13일 집중 호우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수지구 동천동의 고기교 주변을 다시 찾아 주민들과 시 공직자, 시의원 등과 함께 피해 복구작업을 했다.

뉴스핌

13일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수해 피해 현장에서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용인시청] 2022.08.13 serar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시장은 복구에 구슬땀을 흘리는 주민, 환경미화원, 공직자, 시의원 등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시장은 고기교 하부의 수위를 살핀 뒤 "금명간 또 많은 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나온 만큼 포크레인 등 건설장비를 동막천에 즉시 투입해 준설 작업을 하는 등 고기교와 주변 주택, 상가의 침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 시장은 환경미화원 40여명과 이날 새벽부터 동막천 주변의 침수 주택에선 방문 앞 등에 쌓인 토사물을 걷어내고 수산물 가공업체의 침수된 냉동창고 현장을 찾아 썩은 생선 등을 수거했다.

이 시장은 새벽부터 심각한 악취를 참고 견디며 부패한 생선 등을 끌어내고 청소한 환경미화원들의 손을 잡으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 시장은 권오성 수지구청장과 죽전2동의 침수된 주택을 방문해 행정복지센터 공무원들과 함께 가재도구와 쓰레기를 수거하고 방 정리를 도왔다.

뉴스핌

13일 용인특례시 공직자 등이 피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용인시청] 2022.08.13 serar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시장은 "재발 방지를 위해선 고기교 확장, 주변 도로 확충, 하천 준설 등 근본적인 대책이 속히 시행돼야 한다"며 "성남시의 보다 적극적인 협력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용인특례시 공직자 70명은 고기교 주변뿐 아니라 죽전2동 주택, 처인구 모현읍 상가 등에서 일제히 피해복구 작업을 벌였다.

sera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