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이변은 없었다" 이재명, PK서도 압승...누적 74.59%로 '어대명' 입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뉴스핌] 고홍주 기자 = 노무현·문재인 전 대통령의 기반인 부산·울산·경남(PK)의 선택도 이재명이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이날 발표된 PK 3개 권역 투표에서 모두 75% 안팎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박용진, 강훈식 후보를 압도했다. 이 후보는 지난 6일 강원 지역부터 치러진 7개 권역 전국 순회 권리당원 선거에서 모두 70%대 득표를 기록하면서 독주 체제를 공고히 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3일 오전 울산시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2022.08.13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중앙선관위는 13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치러진 합동연설회를 마치고 울산·경남·부산지역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이 후보는 울산에서 77.61%(4488표), 경남에서 75.53%(1만342표), 부산에서 73.69%(8447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누적 득표율은 74.59%다.

2위는 박용진 후보였다. 박 후보는 울산에서 18.40%(1064표), 경남에서 20.06%(2746표), 부산에서 21.93%(2514표)를 얻었다. 누적 득표율은 20.70%다.

강훈식 후보가 그 뒤를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울산에서 3.99%(231표), 경남에서 4.41%(604표), 부산에서 4.38%(502표)를 얻어 총 누적 득표율 4.71%(3576표)를 기록하고 있다.

PK지역은 이른바 '친문'(친문재인계) 지지세가 강해 이변이 일어날 수 있을지 주목됐던 곳이다. 하지만 반전은 없었다. 이 후보는 PK에서도 전승하며 강원·대구경북·제주·인천·울산·경남·부산 7개 권역에서 모두 70%대 압도적인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 후보는 결과 발표 직후 "언제나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적극 지지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아직도 당원 수가 적은 지역에서 개표가 이뤄지고 있는데,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고 앞으로도 많은 분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짧은 소감을 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강훈식(왼쪽부터) 박용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이 13일 오전 울산시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2022.08.13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생·70년대 학번)' 강훈식·박용진 후보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강 후보는 "지난주 캠페인이 효과를 볼 줄 알았더니 미미하다"며 "높은 지지율을 기대했던 것은 아니지만 아직 힘이 좀 부친다는 생각이 든다. 내일 있을 충청 지역에서 역전의 발판을 만들겠다"고 했다.

박 후보 역시 "지난주에 있었던 권리당원 투표와 크게 다르지 않은 상황이긴 하다"며 "아직 더 많은 지역이 남아있기 때문에 계속해서 분발해서 민주당 혁신의 주체가 박용진이라는 것, 승리하는 민주당을 만들 주역이 박용진이라는 점을 전달하고 득표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전반적으로 낮은 투표율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박 후보는 "투표율이 낮게 나오는 게 당원들이 바라는 이기는 민주당, 혁신 민주당을 만드는 것과 다른 방향으로 가게 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이라며 "남은 권리당원 투표 지역과 남은 대의원 투표 등에서 당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줬으면 한다. 투표해야 바뀌고 참여해야 혁신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최고위원 후보자 순위 역시 전주와 변동이 없었다. 정청래 후보가 누적 득표율 28.44%로 압도적인 선두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고민정 후보 21.77%, 박찬대 후보 11.66%, 장경태 후보 10.93%, 서영교 후보 10.33%가 각각 그 뒤를 이었다. 윤영찬 후보는 8.05%, 고영인 후보는 4.81%, 송갑석 후보는 4.01%를 기록하고 있다.

adelant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