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대표 눈가에 맺힌 ‘분노의 눈물’ [만리재사진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13일 기자회견 현장 사진

한겨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리위 징계 과정, 비대위 전환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내일 기자회견까지는 전화기를 꺼놓겠습니다. 무슨 일 있는 것 아니니 다들 걱정 마시길.”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기자회견 전 마지막 글을 올렸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지난달 8일 당 윤리위원회에서 ‘당원권 6개월 정지’를 받은 뒤 전국을 돌며 지역 당원들과 만나왔다. 반소매 티셔츠와 반바지, 자연스레 바람에 헝클어진 머리 등 편안한 차림으로 지지자들과 만나던 당시와 달리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단정하게 빗어넘긴 머리에 남색 정장과 흰색 셔츠 차림으로 단상에 올랐다.

한겨레

국민의힘 윤리위원회 중징계 뒤 전국을 순회하며 지역 당원들과 만나고 있는 이준석 대표가 지난달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전남 진도 방문 사진.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약 25분간 이어진 머리 발언 동안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가 총선 승리하는 데 일조하기 위해 윤핵관들은 모두 서울 강북지역 또는 수도권 열세지역 출마를 선언하라”고 요구하며 ‘윤핵관’으로 권성동 원내대표와 이철규·장제원 의원을 지목하는 등, 날 세운 작심발언을 이어갔지만 기자회견 중간 눈물도 보였다. 미리 준비한 휴지가 없었던 탓에 들고 있던 마스크로 급하게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이준석 대표는 ‘눈물의 의미가 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제가 말씀드린 내용 안에 다 들어있다고 생각한다. 결국에는 분노의 의미가 큰 거 같다”고 답했다.

한겨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리위 징계 과정, 비대위 전환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마스크로 눈물을 닦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는 지난달 8일 이 대표에 대해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6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 대표는 지난 9일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며 본인이 ‘자동 해임’될 상황에 처하자, 지난 10일 법원에 비대위 체제 효력 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법원의 심문기일은 오는 17일로 잡혔다. 13일 기자회견 현장의 사진을 모아본다.

한겨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리위 징계 과정, 비대위 전환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리위 징계 과정, 비대위 전환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도중 울먹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리위 징계 과정, 비대위 전환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리위 징계 과정, 비대위 전환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인사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걸어나가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한겨레>기자들이 직접 보내는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동물 사랑? 애니멀피플을 빼놓곤 말할 수 없죠▶▶주말에도 당신과 함께, 한겨레 S-레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