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플라이 투 더 댄스', 사건사고의 연속..버스킹 적신호→팀워크 발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선미경 기자] '플라이 투 더 댄스' 추자 멤버들이 미국 버스킹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예상치 못한 사건사고에 맞서며 더욱 끈끈한 팀워크를 다졌다.

지난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플라이 투 더 댄스'(이하 '플투댄') 11회에서는 댄서 리아킴, 러브란, 아이키, 에이미, 리정, 하리무와 가수 헨리가 LA 베니스 비치를 배경으로 청량감 가득한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추자(CHUJA) 멤버들은 이른 아침부터 연습실에 모여 유쾌하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리허설을 진행해 버스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연습 후 인터뷰에서 리아킴과 리정은 전날 밤 있었던 '따흑키' 사건을 폭로했다. 'I Like it Like that' 연습 도중 가비를 대신해 함께 퍼포먼스를 하기로 했던 헨리가 참여하지 못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아이키는 자신이 주도적으로 준비했던 무대였던 만큼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아이키가 눈물을 터트렸고, 이 모습을 목격한 멤버들이 '따흑키'라는 별명을 붙이며 웃음을 안겼다.

이날 버스킹을 펼친 LA 베니스 비치는 지구에서 가장 힙한 해변으로 꼽히며 버스킹, 머슬 비치, 스케이트, 곡예, 마임 등 다양한 볼거리가 풍성한 곳으로도 알려져 있다. 추자 멤버들은 활기 넘치는 분위기에 "자유롭고 힙했다. 미국 일정 중 제일 좋았다"라며 음악이 흐르는 해변 풍경에 들뜬 마음을 춤사위로 표현하며 흥을 끌어올렸다.

헨리는 댄서들보다 먼저 베니스 비치에 도착해 단체 무대인 'Peaches'에 맞는 장소를 찾기 위해 직접 발로 뛰며 무대 연출을 고민하는 등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헨리는 "Peaches는 서울에 있을 때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곡이었다. LA와 잘 맞을 거라 생각했는데, 오늘 날씨와 풍경이 생각한 것보다 더 좋았다“라며 'Peaches' 단체 버스킹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바이올린을 연주하며 등장한 헨리는 흩어져 있는 멤버들과 한 명씩 만나 교감하는 퍼포먼스를 연출하며 활기찬 분위기를 더했다. 헨리의 기대처럼 완벽한 날씨와 풍경을 배경으로 추자 멤버들은 완벽한 호흡을 보여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헨리는 이동하면서 연주할 수 있도록 스피커를 실은 음악 카트를 제작해 아이디어 뱅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발휘했다.

또 다른 버스킹 장소로 이동한 추자는 'Havana'로 즉흥 무대를 꾸미며 워밍업에 나섰다. 막내 하리무의 도발적인 퍼포먼스에 이어 멤버들의 프리스타일 안무가 현지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또 '따흑키'를 탄생시킨 'I Like it Like that' 무대에서는 아이키의 열정적인 라틴댄스에 이어 멤버들의 팀워크가 돋보이는 군무가 펼쳐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밝은 에너지 가득한 러브란X에이미의 'Blow Your Whistle'은 청량한 베니스 비치와 완벽한 시너지를 이뤘으며, 리아킴은 'Sugar'에 맞춰 상큼 달달한 퍼포먼스를 펼친 가운데 스케이트를 타고 등장한 관객과 깜짝 합동 무대를 완성했다. 러브란은 'DIN DAA DAA'에 맞춰 유니크한 독무대를 선보인데 이어 하리무와 거울을 보는 듯 완벽한 싱크로율 보깅 퍼포먼스로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만들었다.

마지막 무대로 준비한 'Anaconda'에서 아이키의 의상 끈이 끊어지는 아찔한 해프닝이 벌어지며 버스킹이 중단되기도 했지만 멤버들의 순발력으로 무사히 마무리했다. 댄서들이 컨디션 난조를 보이자 헨리가 마이클 잭슨의 'Smooth Criminal' 연주를 선보였고, 바이올린 연주와 함께 문워크를 선보이는 등 다재다능한 매력을 발산하며 뜨거운 호응 속 버스킹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버스킹 후 러브란이 목 통증을 호소하며 눈물을 보여 멤버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쉴 틈 없이 이어진 무대로 인해 평소 좋지 않던 목 상태에 무리가 간 것. 미국에서의 일정을 하루 앞두고 목 부상을 입은 러브란은 "내일이 마지막인데 못 버티고 통증이 와서 답답했다. 댄서로서 (몸 관리를 하지 못한 게) 너무 바보같았다"라며 자신을 자책했고,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추자 멤버들은 러브란의 부상으로 다음 날 예정된 'LAST DANCE' 퍼포먼스를 포기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러브란은 밤새 음악을 작업해준 헨리와 함께 연습한 멤버들에게 미안함을 드러내며 "제가 없더라도 멤버들의 무대를 보는 것만으로도 함께하는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한층 끈끈해진 팀워크를 바탕으로 더욱 완벽한 마지막 버스킹을 다짐했다.

방송 말미 공개된 12회 예고편에서는 우정의 종각에서 펼치는 추자의 마지막 버스킹 공연이 예고돼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뉴욕 버스킹에서 하이라트를 장식했던 아이키와 헨리의 'Believer'를 비롯해 미국 버스킹 여정의 마침표를 찍을 추자 멤버들의 감동의 라스트 댄스가 공개될 예정이다.

'플라이 투 더 댄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