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신있게 올려" 연경언니 카리스마, 손발 못 맞춘 세터 자신감도 'UP' [순천 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KOVO 제공


[OSEN=순천, 조형래 기자] '맏언니' 김연경의 카리스마는 손발을 제대로 못 맞춰본 세터와의 호흡도 이끌어냈다.

흥국생명은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개막전 IBK기업은행과의 A조 조별예선 1차전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5-23, 24-26, 28-26)으로 승리를 거두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이날 개막전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려 5명이나 나오며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경기를 치른 흥국생명이다. 특히 공격의 줄기를 만들어야 하는 세터 포지션에서 2명이나 확진자가 나왔다. 비시즌 대표팀에 차출됐던 박혜진 대신 박은서와 김다솔이 주로 권순찬 감독의 스피드 배구의 사령관을 담당했지만 두 선수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주포 김연경과 호흡을 맞춰 볼 기회가 없었던 박혜진이 풀타임을 소화해야 했다.

불협화음이 없지는 않았다. 어쩔 수 없었다. 김연경도 가까스로 스파이크를 때리는 장면도 자주 연출됐다. 하지만 김연경은 리더였다. 쓴소리도 했지만 어린 세터의 자신감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담당했다.

경기 후 김연경은 "김다솔, 박은서가 더 빠른 토스를 할 수 있다. 사실 박혜진은 대표팀에 다녀 와서 한 달 정도만 같이 했다. 주로 박은서, 김다솔 선수와 연습을 했다"라며 "박혜진도 당황했을 거다. 그래도 나름대로 준비를 잘 해서 좋은 플레이가 나온 것 같다. 사실 우리도 놀랐다"고 웃었다.

경기 후 만난 박혜진은 "호흡이 안 맞을까봐 걱정도 많이 했다. 또 세터가 나 혼자여서 교체를 할 수 없으니까 부담도 많이 됐는데 처음에는 이제 잘 맞고 점수가 나면서 이기고 있으니까 편하게 한 것 같다. 비슷하게 가거나 했으면 부담감을 가졌을 것 같았다. 그래서 자신있게 올려야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이날 경기를 되돌아봤다.

아직 권순찬 감독의 스피드배구에 확실하게 녹아들지 못했다. 박혜진이 해야 할 것들이 많다. 그는 "감독님께서 스피드 배구를 얘기하시는데 처음에는 어렵기도 했다. 오늘 경기를 하면 할수록 알아간 것이 많다"라고 했다.

이어 "연경 언니가 소리도 지르고 했다. 마스크 때문에 안보였다"라고 웃으면서 "그래도 언니가 자신있게 올려보라고 했다"라고 답하면서 김연경이 자신감을 끌어올려준 덕분에 경기를 무사히 마칠 수 있다고 답했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