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태원 "김호영, 이 정도 끼면 내림굿 받을 정도 아니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불후의 명곡' 13일 방송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태원이 김호영의 넘치는 에너지에 깜짝 놀랐다.

1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밴드 송골매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밴드 사거리 그 오빠가 첫 출연했다. 배우 지현우와 지현우의 친형인 밴드 넥스트 출신 윤채 등이 소속된 밴드다. 지현우는 배우이기 이전에 문차일드의 객원 기타리스트로 데뷔, 더 넛츠 멤버로 활동했다. 최근에는 사거리 그 오빠로 신곡 '셰이크 잇 붐'을 발매했다. 윤채는 합주실만큼 댄스 연습실을 열심히 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김호영은 지현우와 절친한 사이라면서 "지현우의 매력이 잘 묻어난 것 같다. 점잖은 것 같으면서도 귀염성 있고 은근히 잘 망가지는 편이다"라며 "너무 잘했다"라고 했다. 김호영을 본 김태원은 "이 정도 끼면 내림굿을 받을 정도 아니냐"며 감탄했다. 김호영은 "누가 방울 주면 뛸 수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aaa3077@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