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정규재 “국힘당 의원들 이미 봉숭아학당…이준석 틀린말 없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전 당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수논객 정규재씨가 이준석 국민의힘 전 당대표의 기자회견과 관련 “틀린 말이 하나도 없다”면서도 “이 전 대표의 마음은 이미 국힘당을 떠났다. 그렇다면 그것에 맞는 태도를 취하는 것이 옳다”고 평했다.

정씨는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반성의 말도 정확한 지점을 찾았고 계획에 대해서도 옳은 방향이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다만 정씨는 “국힘당이 제대로 방향을 잡을 것이라고 기대하는 점은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국힘당의 의원이라는 자들은 이미 봉숭아 학당이다. 당원의 상당수도 지방의회에 자리나 하나 얻어보려는 얄팍한 출세주의자들로 채워져 있다”며 “그들은 지방부패 세력들의 문전 텃밭에 기생하는 소작농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정씨는 또 “이 전 대표는 개고기를 양머리라고 팔았던 자신을 자책했다”며 “맞다. 내가 그동안 끈질기게 요구해왔던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사과’와 맥락이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수는 국민들에게 거짓을 팔고 사기를 쳤다. 도저히 대통령이라는 직업을 이해도 하지 못하는 사람을 대통령 후보라고 팔았던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겁이나 주고 검찰권을 제멋대로 휘둘러왔던 빌런을 자유의 전사라도 되는 것처럼 포장했던 것이 보수가 이번 대선에서 또 사기를 친 핵심”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보수논객 정규재씨가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전 당대표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올린 페이스북 글./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표가 “윤핵관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이 모두 우리 당의 우세 지역구에서 당선된 사람들이라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도 “국힘당의 주류 윤핵관들이 공천 곧 당선인 지역에서의 장사꾼에 불과하다는 지적은 지극히 정당한 비판”이라고 했다.

이어 “그들은 구조적으로 나랏일에는 관심이 없다. 아마 앞으로도 내각제 혹은 이원집정제를 하고 자신들은 문전옥답에서 국회의원에 또 당선되어 꿀맛만 빨면 된다”며 “그것이 국힘당이라는 당의 오래된 본질”이라고 지적했다.

정씨는 “보수는 혁신에 실패했다. 보수의 외연 즉 시민사회는 부정선거와, 증오와, 음모론과, 정치보복의 조선사극적 세계에 사로잡힌 자들이다. 그렇게 타락해 갔다”며 “바로 이점이 선량한 그리고 선진국형 사고를 지향하는 진성 자유시민들이 이번에 국힘당과 함께 민주당 모두에 등을 돌린 이유”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문제는 새로운 보수당을 만들어 세우는 일이다. 이것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며 “국민들은 벌써 신당에 대한 기대를 드러내고 있다. 민주당과 국힘당이 자신들의 기득권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선거법과 정당법은 기득 정당을 철저하게 보호하고 있다. 그 벽을 뚫어내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고 했다.

끝으로 정씨는 “이준석의 행보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글을 마쳤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전 대표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달 8일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이다. 이 전 대표는 지난 9일 당이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해 ‘자동 해임’될 상황에 처하자 지난 10일 서울남부지법에 국민의힘과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상대로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날 회견에서 윤 대통령 리더십 위기와 당정 인적 쇄신론 등을 주장한 이 전 대표는 “저는 그들(윤핵관)과 끝까지 싸울 것이고 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방식으로 가려고 한다”며 장외전을 예고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