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짱이 있어야지"...'버럭호철' 나왔다 [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순천=강예진기자] “앞에 누가 있던 평상시대로 하면 된다. 배짱이 없어 보였다.”

김호철 IBK기업은행 감독이 선수들을 향해 쓴소리를 내뱉었다.

IBK기업은행은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A조 조별예선 1차전 흥국생명에 세트스코어 1-3(16-25, 23-25, 26-24, 28-26)으로 패했다.

1,2세트를 뺏기면서 돌입한 3세트도 벼랑 끝이었다. 교체 투입된 최정민의 연속 블로킹 쇼에 힘입어 겨우내 세트 만회에 성공했지만, 4세트에서 마무리 짓지 못했다.

김호철 IBK기업은행 감독은 “준비는 했는데, 경기 전 어수선했던 흥국생명 분위기에 휘말렸다. 정신적으로 준비가 잘 안됐다. 그러다 보니 경기가 단조로웠고 잘 풀리지 않았다. 흥국생명은 이겨도, 져도 되는 괜찮은 상황이었기에 오히려 우리보다 매끄럽게 경기를 치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총평했다.

작전 타임 때 ‘버럭’ 호철이 등장했다. 김연경 앞에서 주눅 든 선수들을 향한 쓴소리였다. 김 감독은 “연경이가 있든, 외인이 있든 평상시 하던 대로 하면 된다. 멈칫 거리는 부분에서 배짱이 없어 보였다. 같은 선수끼리 경기를 하면 배짱이 있어야 한다. 앞으로 그렇게 한다는 건 말이 안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연경 효과’를 언급했다. 김 감독은 “서브도 많이 좋아졌고, 연경이가 한 쪽에서 리시브를 잡아주니 다른 선수들도 더 좋아졌다. 우승도 바라볼 수 있는 팀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흥국생명의 빠른 플레이를 인정했다. 김 감독은 “1~2세트는 우리 블로킹이 없었다. 미들블로커들이 따라가지 못하더라. 블로킹이 흔들리다 보니 수비도 흔들렸다. 여러 가지로 보완할 점이 눈에 띄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세터 이솔아가 IBK기업은행 유니폼을 입고 데뷔전을 치렀다. 김 감독은 “보신 그대로다. 아직 익숙하지 않아 본인이 하고 싶은 걸 마음대로 하지 못했다. 다음 경기는 더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