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투헬 "콘테와 함께하는 모든 팀이 우승 후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위엄이다.

첼시와 토트넘 훗스퍼는 1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를 치른다. 두 팀은 나란히 1라운드 개막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 입장에서 까다로운 상대를 만났다. 지난 시즌 콘테 감독 부임 후 3번의 맞대결에서 전패한 첼시 원정을 떠나게 됐다. 토트넘은 잉글랜드 풋볼리그컵(EFL컵) 4강에서 첼시에 총합 스코어 0-3을 기록했고, EPL 23라운드에서는 0-2로 패배했다. 무득점에 5실점으로 완패했다.

그러나 모든 것이 리셋됐다. 토트넘은 올여름 대대적인 보강을 이뤄냈다. 히샬리송, 이브 비수마, 이반 페리시치, 제드 스펜스, 클레망 랑글레, 프레이저 포스터를 영입하며 전력을 한껏 끌어올렸다. 랑글레는 내전근 피로로 첼시전에 불참하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기존 선수단과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더불어 콘테 감독과 함께 프리시즌을 정상적으로 소화했다는 점도 주요 포인트다.

토트넘전을 앞두고 사전 기자회견에 등장한 토마스 투헬 감독은 "난 콘테 감독과 훈련한 모든 팀이 우승 후보라고 생각한다. 모든 나라, 모든 팀에서 항상 그렇다. 토트넘은 스쿼드를 강화했고, 뎁스가 두꺼워졌으며 국내 타이틀에서 믿을 수 없는 기록을 가진 매우 까다로운 감독을 보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콘테 감독은 선수들을 극한까지 몰아붙일 것이다. 그렇게 퍼포먼스를 끌어올리면 TOP4를 위해 싸울 수 있게 된다. 그러고 나서 TOP4를 경쟁하다 보면 우승을 위해서도 싸우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내년 3월까지도 레이스를 이어간다면 모든 대회에서 우승을 위해 싸우고 있을 것이다. 물론 아직 갈 길이 멀고, 콘테 감독은 인정하지 않겠지만 내 생각에는 팀 콘테는 모든 것을 위해 도전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