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손흥민, 발롱도르 30인 후보에…메시·네이마르는 제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9년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

한겨레

토트넘 손흥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이 개인 통산 두 번째 발롱도르 후보에 올랐다.

발롱도르 주관사 프랑스 축구전문 매체 <프랑스풋볼>은 13일(한국시각) 손흥민을 포함한 2022 발롱도르 후보 30명을 발표했다. 2019년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다. 손흥민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3골을 넣으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019년엔 투표인단으로부터 5순위 표 4개를 받아 4점을 얻어 30명 중 22위에 올랐다. 역대 아시아·한국 선수 가운데 최다 득점·최고 순위다. 한국에선 2002년 벨기에에서 뛰었던 설기현과 2005년 잉글랜드에서 뛰었던 박지성이 발롱도르 후보에 이름을 올렸으나 득표는 하지 못했다.

한편 역대 최다 수상자(7회)이자 직전 두 차례(2019년, 2021년) 수상자인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아르헨티나)는 이번 발롱도르 후보 명단에 들지 못했다. 메시가 후보 명단에 오르지 못한 건 2005년 이후 17년 만이다. 발롱도르는 2020년엔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된 바 있다. 메시는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앙에서 6골을 넣는데 그쳤다. 팀 동료인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브라질) 역시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손흥민 외에 후보자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FC바르셀로나·폴란드),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프랑스),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프랑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포르투갈),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이집트) 등이다. 손흥민의 팀 동료 해리 케인(토트넘·잉글랜드)도 이름을 올렸다.

이번 발롱도르 수상자는 10월17일 발표된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한겨레>기자들이 직접 보내는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동물 사랑? 애니멀피플을 빼놓곤 말할 수 없죠▶▶주말에도 당신과 함께, 한겨레 S-레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