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 수장 맞은 경찰, 조직 안정화 '첫발'… 산적 과제는 여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희근 신임 경찰청장이 1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경찰 화상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윤석열 정부 첫 치안총수로 임명된 윤희근 경찰청장이 취임 후 직면한 시급 과제로는 조직 분위기 안정화가 꼽혔다.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과정에서 겪은 내부 혼란을 잠재우는 일이었다. 지난 12일 이 작업이 첫발을 뗐다. 경찰청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며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도한 류삼영 총경을 불러 감찰 조사를 벌였다.

경찰청 감사관실은 이날 오후 입장을 내고 류 총경 감찰조사와 관련해 "(총경회의 당일 인재개발원장을 통한 경찰청장 직무대행자의 해산지시를 거부하고 참석자들에게 전달하지 않은 직무명령 위반 행위에 대한 조사"라고 설명했다. 이어 "직무명령 위반은 명령을 전달받지 못한 다른 참석자들에게 적용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보고 경찰청장에게 '불문' 건의하고 류 총경은 시민감찰위, 징계위원회 등 소명절차를 거쳐 상응한 책임을 지도록 할 방침"이라고 부연했다.

전국 경찰서장 회의와 관련해 사실상 징계를 최소화하겠다는 의미로도 풀이 가능했다. 앞서 경찰청은 애초 류 총경 외 현장에 참석한 55명 총경에 대해서도 징계를 예고하며 감찰에 착수했으나, 이들이 해산명령을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보고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한 셈이다. 결국 이번 전국 경찰서장 회의 사태는 주도자인 류 총경에 대한 징계만으로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경제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공개적으로 반대의견을 펼쳐온 류삼영 총경이 12일 오후 감찰 조사 출석을 위해 방문한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청의 이 같은 조치는 조직 안정화를 위한 포석으로 해석 가능하다. 단합을 약속한 윤 청장의 취임 일성과 궤를 같이 하기도 한다. 앞서 윤 청장은 지난 11일 취임 후 처음 가진 전국 경찰 화상회의 모두 발언에서 "최근 경찰제도 개선과 관련한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비 온 뒤 땅이 굳듯이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단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국 신설을 두고 겪은 내홍은 일단락되는 모양새지만, 산적한 과제는 여전하다. 김순호 경찰국장의 밀고 의혹이 특히 두통거리다. 김 국장은 "일부 세력이 (프락치) 프레임을 씌우려 한다"고 반박했으나, 그를 둘러싼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우선 윤 청장은 취임 첫날 김 국장의 파견 재검토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행안부에서 결정한 사안"이라며 한 발 물러섰다.

윤 청장의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수사의 중립성 문제도 풀어야할 과제다. 청문회 당시 야당 측에서는 윤 청장에게 수사의 중립성을 강조하면서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관련 수사와 관련해 "먼지털이식 수사를 하고 있다"고 쏘아 붙였다. 이 의원과 관련한 수사는 현재 경기남부경찰청에서 다수가 진행 중이다. 윤 청장은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가 진행되도록 힘을 싣겠다"고 했다. 경기남부청은 이 의원 관련 일부 사건을 이달 안으로 결론내겠다고 예고한 상황이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