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분 골든타임의 힘’ 전북소방본부, 전 도민 심폐소생술 전문가 만들기 돌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심폐소생술 교육 자료사진(전북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분 이내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면 목숨을 살릴 수 있습니다. 우리 모두가 심폐소생술 전문가가 돼야 합니다”

지난 5월 18일 정읍시 상평동 테니스 경기장에서 A(57)씨가 심정지로 쓰러졌다. 마침 현장에 있던 소방관 4명이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기도를 확보하고 가슴압박을 시작했다. 이후 구급대가 도착해 제세동을 실시하자 이 남성의 맥박과 호흡이 돌아와 의식을 회복할 수 있었다.

앞서 2월 28일 고창에서도 B(76)씨가 심정지로 쓰러졌다. 옆에 있던 이웃이 119에 신고하고 곧바로 가슴압박을 실시, 잠시후 B씨는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다.

고령화와 복잡한 사회현상에 따른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 등으로 심장정지 사고가 증가하면서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이에 전북소방본부는 도민들을 상대로 심폐소생술 교육과 홍보 강화에 나섰다.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률을 높이고 주요 응급질환 및 손상사고에 대한 초기 처치 능력향상을 위해 응급처치 교육을 체계적으로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심정지 환자 발생 시 1분 이내에 심폐소생술을 신속하게 시행할 경우 생존율은 95% 이상이다. 그러나 심정지 골든타임이라 일컬어지는 4분을 경과하면 생존율이 25% 이하로 낮아져 최초 목격자에 의한 심폐소생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전북소방본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전북에는 2000여 대의 자동심장충격기가 보급돼 있다. 평소 자동심장충격기 위치를 파악하고 사용법만 미리 숙지해 두면 응급상황 발생시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

또 전북에선 매년 10~12만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소방본부는 전체 심정지 환자 중 70세 이상 노인 비율이 51.5%를 차지한다는 점을 감안, 노인 관련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심정지 발생시 최초 목격자가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 소생률이 크게 증가하는 만큼 심정지 환자를 발견하면 망설임 없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해달라”라며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소셜미디어에도 일반인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영상을 제작해 송출하고 있는 만큼 이를 잘 활용해달라”고 말했다.

전주 설정욱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