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날씨] "또 물폭탄" 중부에 최대 150㎜ 쏟아진다…오후 전국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전 수도권·강원·충청·전라권 비 시작돼 오후 전국 확대

지반 약한 지역은 유의 필요…낮 최고기온은 27~35도

뉴스1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호우특보가 내리며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8일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횡단보도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2.8.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13일 토요일에는 오전부터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다시 강한 비가 시작된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서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아 전국이 흐리겠다고 예보했다.

오전 9~12시 사이에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라권부터 비가 시작돼 오후 3시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된다. 다만 전남권과 경남, 제주도는 오후 6시까지 대부분 그친다.

특히, 대기 하층의 바람이 강해지면서 덥고 습한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는 정오 이후부터 14일 오전 사이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북부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최근 매우 많은 비로 인해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추가로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피해가 우려돼 주의해야 한다.

14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 지방(강원 영동 제외), 경북 북부 내륙, 서해5도는 30~80㎜, 강원 영동, 남부 지방(경북 북부 내륙 제외), 제주도, 울릉도·독도는 5~40㎜ 수준이다. 다만 일부 수도권과 충청 북부엔 150㎜ 이상, 강원 영서엔 120㎜ 이상 폭우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덥고 습한 기류의 유입 정도와 북서쪽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찬 공기의 남하 정도에 따라 강수 강도와 강수 구역이 달라질 수 있어 최신 기상정보를 참고할 것을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7도로 전날과 비슷하지만, 낮 최고기온은 27~35도로 3~4도 가량 낮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춘천 22도 △강릉 25도 △대전 24도 △대구 25도 △전주 24도 △광주 25도 △부산 26도 △제주 28도다.

최고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7도 △춘천 28도 △강릉 31도 △대전 31도 △대구 34도 △전주 31도 △광주 31도 △부산 32도 △제주 35도로 예상된다.

16일까지 달에 의한 인력이 강해져 해수면이 높아지는 기간이다.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해안에는 만조 시간대에 해수면 높이가 더 높아져 해안가 저지대를 중심으로 침수 가능성이 있어 대비가 필요하다.

songs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