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르포] 폭우 속 방치된 '따릉이'...파손 우려에 서울시 "페인트 칠하면 괜찮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채명준 기자 = '서울시민의 발'이라고 불리는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천장 없는 대여소에 장기간 비에 노출되는 것은 물론, 이후 건조 등의 작업조차 없이 방치되고 있다. 이에 대해 자전거 부식으로 인한 고장 및 안전 문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4일 연속 폭우가 쏟아진 다음날인 12일 오후. 광화문 등 서울시청 근처 따릉이 대여소에는 아직 전날의 장맛비를 머금은 따릉이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었다. 뻥 뚫린 노천에서 시간당 60mm씩 쏟아지는 비를 맞았으니 자전거 내 빗물이 남아 있는 것은 너무나 당연해 보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채명준 기자 = 청계광장 LED 디자인 따릉이 대여소 2022.08.12 mrnobody@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따릉이 대여소 중 3곳만 지붕 有

현재 서울시 내 따릉이 대여소는 총 2604개소(LCD1277+QR 1377)이다. 현재 운영 중인 따릉이(총 4만1500대)는 각 대여소에 골고루 위치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전체 대여소 중 LED 디자인 대여소 3곳(청계광장, 서울숲 리버뷰자이, 성동경찰서 맞은편)을 제외한 나머지 대여소는 모두 지붕이 없는 형태다. 비가 오면 대여소 내 위치한 따릉이는 꼼짝 없이 물에 젖을 수밖에 없다. 그나마 지붕이 있는 3개소도 방수를 위한 목적이 아닌 도시 미관을 위한 형태로 실질적인 방수 효과는 기대하기 어렵다.

실제 기자가 방문했던 청계광장 LED 디자인 대여소의 경우 폭 80cm 가량의 전·후가 뚫려있는 아치형 지붕이 설치돼 있었지만 세차게 들이치는 비를 막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였다.

"비 온 다음날은 늘 휴지라든가 손으로 안장에 있는 물기를 대충 제거하고 타는 편이에요." 종로3가 인근에서 만난 회사원 A 씨(32세)는 따릉이 정기권을 끊어 이용하는 따릉이 애용가이다. 그는 "대여소에 지붕이 있으면 엉덩이도 젖지 않고 좋을 것 같다. 그리고 자전거 부식 문제도 있다던데 관리가 제대로 되는지 모르겠다"라며 우려를 드러냈다.

답변을 마친 A 씨는 익숙한 듯 주차돼 있던 따릉이 안장 위 물기를 손으로 툭툭 털어낸 후 남은 물기는 바지로 감내한 채 유유히 사람들 속으로 사라졌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채명준 기자 = 자전거 접합 부분이 녹이 슨 모습 2022.08.12 mrnobody@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전거 녹슬 시 사고 위험...시 "페인트 칠 해서 괜찮아"

이용 불편 문제도 있지만 실제로 자전거는 기본적으로 습기에 취약하다. 자전거 점포를 10년째 운영 중이라는 B 씨(52세)는 "자전거를 장기간 비에 방치할 시 프레임이나 체인, 허브, 베어링 등의 부품이 부식되거나 녹이 슬어 자전거 수명이 대폭 단축된다"며 "특히 여름철 같은 장마 기간에는 비에 젖고 마르는 일이 자주 반복돼 이 기간 동안 물기 관리가 자전거 수명이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이어 "비에 장기간 노출돼 체인이나 접합부에 녹이 슬게 되면 수리비가 들어가고 극단적으로는 자칫 사고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물기 관리를 잘 할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마침 이를 방증하듯 기자가 대여했던 따릉이도 운전에 무리가 갈 정도의 손상이 있었다. 혜화로 이동하기 위해 종로 인근 대여소에서 이용한 따릉이였는데, 100m를 채 못지나 체인이 빠지고 핸들이 흔들리는 등 정상적인 조작이 어려웠다. 자전거 초보나 고르지 못한 길에서 운행했다면 자칫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수준이었다. 혹여나 다른 피해자가 생길까 우려돼 목적지에 도착하자마자 고장신고까지 끝마쳤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채명준 기자 = 따릉이 앱 고장신고 화면 2022.08.12 mrnobody@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시는 정기적인 세척 및 방역 작업은 하지만 비가 그친 후 따릉이 건조 등의 작업은 하지 않는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우리가 (따릉이 내)물기를 닦는 작업을 하지는 않는다. 이용자가 조금 불편하더라도 안장 정도만 닦아내고 타는 방식으로 운영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비로 인한 따릉이 부식 우려에 대해선 "페인트 칠을 잘 해놔서 부식될 염려는 없다"라면서도 "문제가 있는 따릉이를 발견할 시 회수해 각 지역의 '따릉이 센터'에서 수리하는 등 조치를 취한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지난 5월 기준 따릉이 누적 이용건수는 1억 579만 6000건에 달한다. 연간 이용건수도 1414만 5000건으로 명실공히 '서울시민의 발'로 자리매김 했다. 따릉이에 대해 과거 보다 더 까다로운 관리 기준이 요구되는 이유다.

Mrnobod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