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버디 10개 잡은 조은혜 4타 차 선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16번 홀 그린에서 퍼팅 라인을 살피고 있는 조은혜. [사진=K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무명 조은혜(24)가 KLPGA투어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총상금 9억원) 첫날 버디 10개를 잡는 화끈한 플레이로 깜짝 선두에 나섰다.

조은혜는 12일 경기도 포천의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파72·659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경기에서 버디 10개에 보기 1개로 9언더파 63타를 쳐 타이틀 방어에 나선 이소미 등 공동 2위 그룹을 4타 차로 앞섰다.

조은혜가 기록한 63타는 이날 프리퍼드 라이가 적용돼 코스레코드로 인정받지 못했다. 따라서 안시현이 2020년 이 대회 2라운드에서 기록한 65타는 계속 코스레코드로 남게 됐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조은혜가 정규투어에서 기록한 18홀 최소타 기록이다. 최근 2개 대회에서 잇따라 컷오프의 쓴 맛을 봤던 조은혜는 경기 후 “장거리 퍼트를 많이 성공시켰는데, 퍼트감이 좋으니 샷 감도 덩달아 좋아져서 이렇게 좋은 성적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조은혜는 정규 투어의 시드를 유지하지 못해 2부 투어에서 뛰다가 올시즌 2년 만에 복귀했다. 이에 대한 한풀이를 하듯 신들린 플레이로 주목받았다. 10번 홀서 출발해 3연속 버디를 낚았고 15, 16번 홀서 연속 버디를 추가해 전반에 5타를 줄였다. 이후 후반에도 3,4번 홀서 연속 버디를, 7~9번 홀서 3연속 버디를 낚았다.유일한 보기를 범한 5번 홀에선 쓰리 퍼트를 했다.

디펜딩 챔피언인 이소미는 보기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로 안선주(35), 박보겸(24)과 함께 공동 2위로 출발했다. 올시즌 아직 우승이 없는 이소미는 “나는 보기가 나올 거라 생각하면서 플레이를 하는 스타일이다. 실수해도 참고 인정하고 넘어가서 그 다음 혹은 다다음을 어떻게 할지 생각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주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역전우승을 허용한 최예림(23)은 4언더파 68타를 기록해 이소영(25) 등과 함께 공동 5위로 출발했다. 안송이(32)는 3언더파 69타로 임희정(22), 박채윤(28) 등과 함께 공동 9위에 자리했다. 박민지(24)는 버디 2개에 보기 3개로 1오버파 73타를 기록해 공동 57위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sport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